2019.08.24 (토)

  • 흐림동두천 20.0℃
  • 흐림강릉 24.0℃
  • 흐림서울 21.9℃
  • 흐림대전 21.6℃
  • 흐림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21.3℃
  • 박무광주 21.4℃
  • 맑음부산 23.6℃
  • 구름많음고창 20.4℃
  • 구름많음제주 26.9℃
  • 흐림강화 20.8℃
  • 흐림보은 18.7℃
  • 흐림금산 18.7℃
  • 흐림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20.1℃
  • 맑음거제 24.0℃
기상청 제공

가난한 어느 부부의 소박한 사랑

  • No : 61
  • 작성자 : 청파
  • 작성일 : 2015-03-18 18:27:42
  • 조회수 : 4494

서울 변두리에 가난한 부부가 이야기입니다.

“당신, 오늘 알죠?”

이른 아침,
아내의 머리 위에 옥수수가 담긴 함지를 올려 주며

남편이 대답했습니다.
“으차! 알았어. ”일찍 끝낼 테니 걱정 말라고.“

남편은 시장에서 손수레로 물건을 실어 나르는 짐꾼이었고,
아내는 옥수수를 쪄서 시장에 내다 파는 행상이었습니다.

“두 개? 하나? 글쎄, 찰옥수수라니까요.”
초여름 뙤약볕 아래 좌판을 벌이고
옥수수를 파는 일은 참으로 고단했지만
아내는 한 푼 두 푼 돈 모으는 재미로 힘든 줄 몰랐습니다.

그날은 남편의 생일이었습니다.
아내는 다른 날보다 일찍 장사를 끝낸 뒤
남편을 위해 선물을 사고 고기며 찬거리들을 한아름 장만했습니다.

그런데 집으로 가는 길에 문제가 생겼습니다.
“잠깐만요. 아휴, 벌써 몇 번째야. 큰일 났네.”

많은 짐을 머리에 이고 힘겹게 올라타는 아내를
버스는 번번이 기다려 주지 않았습니다.

집까지는
두 시간이 넘게 걸리는 거리지만,
아내는 하는 수 없이 걷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순간 설움이 북받쳐
눈물이 주르륵 흘러 내렸습니다.

한편,
남편은 아내가 밤늦도록 돌아오지 않자
속상했다가 화가 났다가
끝내는 속이 까맣게 타들어갔습니다.

얼마나 지났을까.
멀리서 터벅터벅 걸어오는 아내가 보였습니다.

남편은 얼른 손수레를 끌고 달려가
짐부터 받아 실었습니다.

“아니, 왜 이렇게 늦었어?”

왜 늦었냐는 다그침에
아내는 눈물을 펑펑 쏟으며
짐이 많아서 차를 탈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남편은
가여운 아내의 말에 눈물이 핑 돌았지만
들키지 않으려고 애써 웃으며
아내를 번쩍 안아 손수레에 태웠습니다.

“자! 여왕님,
그럼 지금부터는 제가 모시겠습니다.“

“아이, 당신두.”

남편이 끄는 낡은 손수레.
퉁퉁 부은 발만큼 마음이 부어 있던 아내에게
그것은 세상 그 어떤 차보다 안락한 자가용이었습니다.


출처=대한주례협회

네티즌 의견 0



한·중 외교장관 회담…전략적 소통 강화·실질분야 협력 가속화 제9차 한·일·중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베이징을 방문중인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20일 오후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을 갖고, 한·중 관계와 한·일·중 3국협력 및 한반도·지역 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강 장관과 왕 위원은 한중 수교 27주년(8월 24일)에 즈음해 개최된 이번 회담에서 수교 이후 양국관계의 발전 성과를 평가하면서, 그간 양국이 쌓아온 협력의 경험과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한중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공고화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들에 대해 협의했다. 양측은 이러한 차원에서 양국간 활발한 고위급 교류를 통해 한중관계 발전 방안에 대한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고, 경제·문화·환경 등 다양한 실질 분야에서의 협력을 가속화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강 장관과 왕 위원은 이번 한·일·중 외교장관회의를 통해 3국 협력을 지속 확대·강화해 나가자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앞으로 3국 협력을 포함한 다양한 지역·국제 문제에 있어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강 장관과 왕 위원은 최근 북한의 연이은 발사체 발사 등 한반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촉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