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4 (수)

  • 흐림동두천 27.7℃
  • 흐림강릉 31.6℃
  • 서울 26.7℃
  • 흐림대전 29.0℃
  • 흐림대구 30.1℃
  • 흐림울산 29.4℃
  • 광주 27.9℃
  • 부산 26.5℃
  • 흐림고창 28.8℃
  • 구름조금제주 30.0℃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8.4℃
  • 흐림금산 28.3℃
  • 흐림강진군 27.2℃
  • 흐림경주시 30.9℃
  • 흐림거제 26.5℃
기상청 제공

정치

청와대 "러 영공침공 되풀이 되면 훨씬 더 강력한 조치"

외교·국방부, 러 당국자 초치해 ‘영공 침범’ 엄중 항의…中대사도 초치

청와대는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한국 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해 “이런 행위가 되풀이 될 경우 훨씬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러시아 조기경보통제기가 오전 독도 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해 국가안보실장과 안보실 1차장은 국가위기관리센터에 위치해 상황을 관리했다”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침범에 대해 파트루셰프 러시아 연방안보회의 서기에게 ‘우리는 이 사태를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으며, 이런 행위가 되풀이될 경우 훨씬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연방안보회의(FSC)에서 상황을 파악하고, 적절한 조처를 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강력한 항의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이날 중국 정찰기와 러시아 폭격기가 오전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했으며, 이 과정에서 러시아 폭격기 1대는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두 차례 7분간 침범했다고 발표했다.


국방부와 외교부는 러시아 당국자를 불러 러시아측에 엄중히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윤수구 외교부 차관보는 이날 오후 막심 볼코프 주한 러시아 대사대리,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를 초치해 이러한 뜻을 전달했다.


국방부도 국장급 인사가 합동참모본부 청사로 니콜라이 마르첸코 주한 러시아 공군무관과 세르게이 발라지기토프 해군 무관을 초치해 엄중 항의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외교부는 국방부와 관련 정보를 공유하면서 긴밀히 대응하고 있고 계속 그렇게 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청와대 "러 영공침공 되풀이 되면 훨씬 더 강력한 조치" 청와대는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한국 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해 “이런 행위가 되풀이 될 경우 훨씬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러시아 조기경보통제기가 오전 독도 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해 국가안보실장과 안보실 1차장은 국가위기관리센터에 위치해 상황을 관리했다”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침범에 대해 파트루셰프 러시아 연방안보회의 서기에게 ‘우리는 이 사태를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으며, 이런 행위가 되풀이될 경우 훨씬 더 강력한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연방안보회의(FSC)에서 상황을 파악하고, 적절한 조처를 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강력한 항의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이날 중국 정찰기와 러시아 폭격기가 오전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했으며, 이 과정에서 러시아 폭격기 1대는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두 차례 7분간 침범했다고 발표했다. 국방부와 외교부는 러시아 당국자를 불러 러시아측에 엄중히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 윤수구 외교부 차관보는 이날 오후 막심 볼코프 주한 러시아 대사대리,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를 초치해



세계수영대회 열리는 빛고을 풍광·정취에 취해볼까 오는 12일부터 2019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리는 남도의 중심도시 광주는 무등산권을 중심으로 자연풍광과 경관이 빼어나고 다양한 근대의 역사적 흔적들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최첨단의 문화복합시설과 5·18민주화운동의 현장, 특색있고 역동적으로 변신한 전통시장, 젊음의 거리 등 볼거리가 많다. 이 중 대표적인 곳이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무등산국립공원’, ‘국립5·18민주묘지’, ‘양림동 근대역사문화마을’이다. 아시아문화전당·무등산·5·18묘지·양림동 등 볼거리 많아 먼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1년 내내 아시아의 문화에 대한 교류·교육·연구가 이뤄지고 전시·공연·교육·축제가 이어지는 복합문화기관이다. 아시아 최대 규모의 문화정보 플랫폼 답게 규모도 세계 최고 수준이다. 한국 민주주의 역사를 볼 수 있는 민주평화교류원, 국내 최대 어린이 문화시설인 어린이문화원, 지식정보 공간인 문화정보원, 동시대 예술을 볼 수 있는 문화창조원, 피크닉 명당으로 꼽히는 하늘마당 외에도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많다. ‘무등산국립공원’은 호남의 진산, 광주의 어머니 산이다. 지난 2013년 21번째 국립공원으로 지정됐으며 지난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이 됐다. 무등산의 백미는 입석대·서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