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6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7℃
  • 흐림강릉 26.3℃
  • 흐림서울 25.8℃
  • 대전 26.8℃
  • 흐림대구 31.9℃
  • 구름많음울산 28.6℃
  • 흐림광주 29.3℃
  • 흐림부산 26.2℃
  • 흐림고창 28.7℃
  • 구름많음제주 29.9℃
  • 구름많음강화 24.9℃
  • 흐림보은 26.6℃
  • 흐림금산 26.0℃
  • 흐림강진군 29.0℃
  • 흐림경주시 30.1℃
  • 흐림거제 26.8℃
기상청 제공

전국

이재명 “주말도 긴장 놓지 말고 대응. 매뉴얼대로 철저히 점검해 달라”

26일 9시 20분 기준. 경기도 31개 시군 전역에 ‘호우경보’ 내려
도, 25일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비 상 3단계 유지
26일 오전 10시 김희겸 행정1부지사 주재, 호우 대비 부단체장 영상회의 개최

26일 오전 9시 20분 기준 경기도 31개 시·군 전역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경기도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현재까지 별다른 피해소식이 없어 다행이지만 주말까지 비가 이어 진다는 예보가 있으므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긴장을 놓지 말고 대응해야 한다”면서 “오랜 가뭄 끝에 온 이번 장맛비가 단비가 될 수 있도록 집중호우 발생 시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매뉴얼대로 철저하게 점검해 사고를 예방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따라 도는 이날 오전 10시 김희겸 행정1부지사 주재로 31개 시군 부단체장 긴급 영상회의를 열고 호우 피해와 시군 대응현황 등을 점검했다.


경기도는 지난 25일 저녁 7시부터 비상3단계를 가동하고 KT, 대한적십자사 등 민간요원과 지상작전사령부, 경기도공무원 등 민·관·군 요원 35명으로 구성된 경기도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 중이다. 또, 26일 오전부터 31개 시군에 현장상황지원관 2명씩을 파견해 시군 대응을 지원하고 있다.


수원시 등 31개 시군에서도 현재 5,295명이 비상근무에 돌입했으며 급경사지 322개소, 공사장 등 102개소, 저지대 배수펌프장 91개소, 참수 우려 취약도로 141개소, 비닐하우스 91개소 등 747개 임명피해우려지역에 대한 예찰활동을 하고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26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경기도재난안전대책본부에 접수된 피해상황은 아직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기상청은 28일 오후까지 일부 지역의 경우 최대 300mm 정도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의용·볼튼, 중·러 KADIZ 진입 “유사상황 긴밀히 협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존 볼튼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4일 청와대에서 만나 최근 일어난 중·러 군용기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침입 등 한반도 문제에 대해 긴밀하게 협의하기로 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한미 안보실장 협의 결과 대외발표문’을 공개했다. 발표문에 따르면 정 실장은 볼튼 보좌관에게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들이 KADIZ에 무단 진입해 우리 측이 단호히 대응한 사실을 설명했다. 이에 볼튼 보좌관은 “앞으로 유사한 상황에 대해 양국이 긴밀히 협의해 나가자”고 응답했다. 또 양측은 북미 간 실무협상이 조속히 재개돼 북·미 비핵화 협상에 실질적인 진전이 이뤄져야 한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하고 이를 위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정 실장과 볼튼 보좌관은 민간 상선의 안전한 항해를 위한 국제적 노력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특히 호르무즈 해협에서의 해상 안보와 항행의 자유를 위한 협력 방안을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 양측은 한미동맹이 공동 가치에 기반을 둔 상호 호혜적이고 포괄적인 동맹이라는 점, 한반도를 넘어 역내 평화·안정을 위한 핵심축이라는 점 등을 재확인하고 양자, 지역 및

소형 타워크레인, 조종사 실기시험 친다…규격기준도 달라져 앞으로는 소형 타워크레인 조종사도 면허를 따려면 실기 시험을 치러야 한다. 또 소형 타워크레인 규격에도 수평 팔 길이가 최대 40∼50m를 넘지 못하는 등의 새로운 기준을 마련한다. 국토교통부는 25일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타워크레인 안정성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은 건설현장의 타워크레인 사용 증가와 함께 안전사고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고 있어 안전관리를 한층 더 강화하는 차원에서 마련하게 됐다. 국토부는 지난 3월부터 노조·업계·전문가 등의 의견 수렴 및 국제기준과 해외사례를 참고해 방안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방안에 따르면 우선 ‘소형 타워크레인’의 규격기준이 달라진다. 지금까지 소형 타워크레인은 3톤 미만의 인양톤수 기준으로만 분류했다. 이 경우 6톤 이상의 일반 타워크레인을 인양가능 하중만 줄여 3톤 미만의 소형 장비로 등록·사용할 수 있어 안전문제가 지적돼 왔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국제기준, 해외사례 등을 참고해 인양 톤수 기준뿐 아니라 지브(크레인의 수평 팔) 길이, 지브 길이와 연동한 모멘트(끌어올리는 힘) 등을 새로 기준에 추가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소형 타워크레인 형태(타워형·러핑형)에 따라 지브 길이

이재명 “주말도 긴장 놓지 말고 대응. 매뉴얼대로 철저히 점검해 달라” 26일 오전 9시 20분 기준 경기도 31개 시·군 전역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경기도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현재까지 별다른 피해소식이 없어 다행이지만 주말까지 비가 이어 진다는 예보가 있으므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긴장을 놓지 말고 대응해야 한다”면서 “오랜 가뭄 끝에 온 이번 장맛비가 단비가 될 수 있도록 집중호우 발생 시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매뉴얼대로 철저하게 점검해 사고를 예방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따라 도는 이날 오전 10시 김희겸 행정1부지사 주재로 31개 시군 부단체장 긴급 영상회의를 열고 호우 피해와 시군 대응현황 등을 점검했다. 경기도는 지난 25일 저녁 7시부터 비상3단계를 가동하고 KT, 대한적십자사 등 민간요원과 지상작전사령부, 경기도공무원 등 민·관·군 요원 35명으로 구성된 경기도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 중이다. 또, 26일 오전부터 31개 시군에 현장상황지원관 2명씩을 파견해 시군 대응을 지원하고 있다. 수원시 등 31개 시군에서도 현재 5,295명이 비상근무에 돌입했으며 급경사지 322개소, 공사장 등 102개소, 저지대 배수펌프장 91개소, 참수 우려

세계수영대회 열리는 빛고을 풍광·정취에 취해볼까 오는 12일부터 2019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리는 남도의 중심도시 광주는 무등산권을 중심으로 자연풍광과 경관이 빼어나고 다양한 근대의 역사적 흔적들이 고스란히 남아있다. 최첨단의 문화복합시설과 5·18민주화운동의 현장, 특색있고 역동적으로 변신한 전통시장, 젊음의 거리 등 볼거리가 많다. 이 중 대표적인 곳이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무등산국립공원’, ‘국립5·18민주묘지’, ‘양림동 근대역사문화마을’이다. 아시아문화전당·무등산·5·18묘지·양림동 등 볼거리 많아 먼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1년 내내 아시아의 문화에 대한 교류·교육·연구가 이뤄지고 전시·공연·교육·축제가 이어지는 복합문화기관이다. 아시아 최대 규모의 문화정보 플랫폼 답게 규모도 세계 최고 수준이다. 한국 민주주의 역사를 볼 수 있는 민주평화교류원, 국내 최대 어린이 문화시설인 어린이문화원, 지식정보 공간인 문화정보원, 동시대 예술을 볼 수 있는 문화창조원, 피크닉 명당으로 꼽히는 하늘마당 외에도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많다. ‘무등산국립공원’은 호남의 진산, 광주의 어머니 산이다. 지난 2013년 21번째 국립공원으로 지정됐으며 지난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이 됐다. 무등산의 백미는 입석대·서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