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6 (목)

  • 흐림동두천 19.3℃
  • 구름많음강릉 17.4℃
  • 흐림서울 19.6℃
  • 대전 16.0℃
  • 흐림대구 15.0℃
  • 울산 14.6℃
  • 흐림광주 16.4℃
  • 부산 15.0℃
  • 흐림고창 15.9℃
  • 흐림제주 22.5℃
  • 구름많음강화 17.2℃
  • 흐림보은 16.3℃
  • 흐림금산 13.6℃
  • 흐림강진군 14.5℃
  • 흐림경주시 15.4℃
  • 흐림거제 12.7℃
기상청 제공

기고ㆍ투고

【기고】 성찰(省察) / 김병연


인간의 거짓말 능력은 지능과 전두엽 크기에 비례한다고 한다. 사람은 하루에 10~200번 거짓말을 하고, 처음 만나는 사람들 간에는 첫 10분 동안 평균 3번의 거짓말을 한다고 한다.
 
일상에서 행해지는 대부분의 거짓말은 선의의 거짓말이다. 선의의 거짓말은 적절하게 잘만 하면 고래도 춤추게 한다. 하지만 절대로 해서는 안 될 악의의 거짓말도 있다. 그것은 거의 범죄다. 특히 높은 사람들의 거짓말은 개인, 회사, 공동체, 나아가 국가전체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친다. 적자인데도 이익이 났다고 뻥치고, 돈을 받았으면서도 안 받았다고 오리발을 내밀고, 청탁을 했는데도 안 했다고 잡아떼는 통에 우리 사회가 그동안 얼마나 몸살을 앓아야 했던가. 참으로 안타까운 현실이다.
 
거짓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진실된 세상! 그런 세상은 있지도 않겠지만 듣기에는 참으로 좋다. 거짓말은 인간의 본성에 가깝다. 선의의 거짓말은 메마른 세상을 부드럽고 기름지게 한다. 그러나 독이 되는 거짓말은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고 사람의 마음을 피폐하게 만든다. 그래서 독이 되는 거짓말을 나쁜 의도를 가지고 하는 것은 절대로 피해야 할 금기이다. 인터넷과 소셜미디어가 일상화되면서 거짓말의 전파 속도와 범위가 무한정 빨라지고 넓어졌기 때문이다. 거짓말로 인한 폐해가 걷잡을 수 없이 확대될 수 있고, 아울러 거짓말이 들통날 확률도 그만큼 높아졌다.
 
그러나 하나님이 인간에게 양심의 자유를 주셨으니 거짓말은 없어질 수 없고 성선설( 性善說)과 성악설(性惡說)은 양립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세상을 살면서 통감했다.
 
인생은 무엇인가를 위하여 빠른 걸음으로 달릴 수 있지만, 때로는 멈춰 서서 걸어온 길을 바라보며 성찰의 시간도 필요한 법이다. 지난날을 돌이켜 생각할 수 있는 것은 보다 나은 앞날을 위해 보람 있게 살아갈 수 있는 길이기도 하다. 아름다운 삶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성찰(省察)의 시간을 갖고 내면의 세계를 맑고 조용하게 다스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김병연 / 시인 · 수필가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인터뷰】 우한 교민 이송 현장 지휘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일대가 지난달 23일 봉쇄되자 정부는 30~31일 발이 묶인 우리 교민들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전세기를 2차례 보냈다. 또 마지막 한 명까지 데리고온다는 사명감으로 지난 11일 오후 3번째 전세기가 다녀왔다. 전세기에는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팀장으로 하는 정부 신속대응팀이 동승했다. 신속대응팀은 외교부 직원과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 국립인천공항검염소 검역관 등 10여 명으로 구성돼 교민들의 귀국을 지원했다. 중국 정부와 우리 신속대응팀의 철통 보안·검역 속에 1차 368명, 2차 333명, 3차 147명 등 총 848명의 교민들이 안전하게 국내로 들어올 수 있었다. 정책브리핑은 18일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만나 긴장감이 돌았던 당시 상황과 검역 과정에 대해 자세하게 들어봤다. -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남아있는 우리 국민들을 데려오기 위해 투입된 전세기에 두차례 탑승해 다녀오셨는데요, 먼저 간단히 소회를 말씀해 주세요.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성의 교통이 사실상 봉쇄되고, 피해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임시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