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2 (수)

  • 맑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7.0℃
  • 황사서울 4.8℃
  • 맑음대전 8.1℃
  • 구름조금대구 7.9℃
  • 구름많음울산 7.0℃
  • 맑음광주 9.2℃
  • 구름조금부산 7.8℃
  • 맑음고창 9.2℃
  • 맑음제주 11.0℃
  • 맑음강화 5.8℃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7.7℃
  • 맑음강진군 9.8℃
  • 구름많음경주시 7.8℃
  • 맑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수도권

한-중 희소금속(희토류) 기술 협력의 장(場) 마련

'인천시⋅생기원⋅한중과학기술협력센터' 손 맞잡고
한-중 희토 신소재 기술발전 세미나 개최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하 생기원)과 한중과학기술협력센터와 공동 주관으로 중국 내 희토자원 보유 지역인 강서성  간저우지역의 전문기관을 초청하여 학술교류 및 기업 기술 매칭을 위한 '한중 희토 신소재 기술발전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산업통산자원부 및 인천시, 한-중 관련 학계, 연구계, 업계 등 관련 기관 50여명이 참석하여 1월 7일(화) 10시부터 18시 30분까지 송도에 위치한 지타워 8층 국제회의실에서 진행되었으며, ▲희토류 폐기물 재활용 기술, ▲희토류 화합물 제조공정, ▲영구자석 촉매제 등 응용 분야, ▲기술 및 제품 표준화 등을 주제로 강연을 하고, 이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누었다. 



 
희토류는 세륨·란탄·네오디뮴 등 17개 원소를 지칭하며, 열전도·자성 등 우수한 화학성질로 인해 스마트폰․전기차 등 첨단 산업은 물론, 군사 무기에도 활용되는 핵심 소재이다.


특히, 중국이 세계 매장량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등 지역적 편중에 따른 전략 소재로서 그 중요성이 점차 강조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우리나라도 매년 희토류 소재 수입량은 증가하고 있으나, 핵심 기술력 부재 등 미약한 산업 저변으로 수입된 소재를 단순 가공하는 등의 저부가 영역에만 기업 활동이 집중되고 있는 실정.


이처럼 핵심 소재산업 육성 관점에서 희토류의 중요도가 높아져 있는 상황에서 이번 중국과의 공동 기술 세미나를 통해, 희토류 활용 신소재 분야 중국과의 기술협력을 본격·정례화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중국 최대 중(重)희토류 채굴·가공지인 강서성(江西省)지역 연구기관·업계와의 실질적 네크워크를 구축하는 기회를 확보하였다.


구영모 산업정책관은 “인천은 작년 소재·부품·장비 실증화 지원센터 국비를 확보하고, 이번 희토류 세미나를 통하여 소재 관련 협력이 이루어지게 됐다.”며, “최근 무역 갈등·수출 규제 등 자원에 대한 국제 정세에 또 다른 상생 협력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김철환 기자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인터뷰】 우한 교민 이송 현장 지휘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일대가 지난달 23일 봉쇄되자 정부는 30~31일 발이 묶인 우리 교민들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전세기를 2차례 보냈다. 또 마지막 한 명까지 데리고온다는 사명감으로 지난 11일 오후 3번째 전세기가 다녀왔다. 전세기에는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팀장으로 하는 정부 신속대응팀이 동승했다. 신속대응팀은 외교부 직원과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 국립인천공항검염소 검역관 등 10여 명으로 구성돼 교민들의 귀국을 지원했다. 중국 정부와 우리 신속대응팀의 철통 보안·검역 속에 1차 368명, 2차 333명, 3차 147명 등 총 848명의 교민들이 안전하게 국내로 들어올 수 있었다. 정책브리핑은 18일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만나 긴장감이 돌았던 당시 상황과 검역 과정에 대해 자세하게 들어봤다. -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남아있는 우리 국민들을 데려오기 위해 투입된 전세기에 두차례 탑승해 다녀오셨는데요, 먼저 간단히 소회를 말씀해 주세요.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성의 교통이 사실상 봉쇄되고, 피해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임시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