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흐림동두천 22.7℃
  • 흐림강릉 21.2℃
  • 흐림서울 24.2℃
  • 대전 22.3℃
  • 대구 21.3℃
  • 울산 21.1℃
  • 광주 22.4℃
  • 부산 22.0℃
  • 흐림고창 22.8℃
  • 흐림제주 25.5℃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0.9℃
  • 흐림금산 21.4℃
  • 흐림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21.3℃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사회

지난해 말 주민등록 인구 5185만명…1년간 2만여명 ↑

40·50대가 전체 인구 3분의 1…65세 이상 800만명 돌파

2019년말 우리나라 주민등록 인구는 5184만 9861명으로, 2018년말 5182만 6059명에 비해 2만 3802명이 늘었다.


행정안전부는 우리나라 주민등록 인구는 매년 늘고 있지만, 인구증가 폭은 지속적으로 감소해 5000만~5100만 명 선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성별로 보면 여자는 2598만 5045명(50.1%)이며 남자는 2586만 4816명(49.9%)이었다. 이중 50대 이하에서는 남자 인구가 더 많았고, 60대 이상에서는 여자 인구가 더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40대(16.2%)와 50대(16.7%)가 전체 인구 3분의 1을 차지했고, 이어서  60대 이상 22.8%, 10대 이하 17.6%, 30대 13.6%, 20대 13.1% 순이었다.


연령계층별로 보면 15~64세 인구가 전체 인구의 72.0%를 차지했고, 65세 이상 인구(15.5%)와 0~14세 인구(12.5%) 차이는 더 벌어졌다. 또 2018년과 비교하여 0~14세 인구는 16만 명, 15~64세 인구는 19만 명이 감소했고, 65세 이상 인구는 38만 명 증가해 800만 명을 넘었다.


한편 주민등록 인구의 평균연령은 42.6세로, 평균연령보다 낮은 지역은 세종(36.9세), 광주·경기(40.8세), 울산(40.9세), 대전(41.3세) 등 7개 시·도다.


2019년 지난 한해 지역별 주민등록 인구변동을 살펴보면 시·도에서 2018년말보다 인구가 증가한 곳은 경기(16만 2513명), 세종(2만 6449명), 제주(3798명), 인천(2384명), 충북(755명) 총 5곳이었다.


반면 서울(△3만 6516명), 부산(△2만 7612명), 대구(△2만 3738명), 전북(△1만 7915명), 대전(△1만 5066명), 전남(△1만 4225명) 등 12개 시·도 인구는 감소했다.


시·군·구에서 2018년말보다 인구가 증가한 지역은 경기 화성(5만 6674명), 시흥(2만 4995명), 용인(2만 4483명) 등을 포함한 63곳이었으며, 경기 부천(△1만 3772명), 인천 부평(△1만 3063명), 경기 성남(△1만 1623명) 등을 포함한 163개 지역의 인구는 감소했다.


자세한 통계 현황은 행안부 누리집(http://www.mois.go.kr ☞ 정책자료 ☞ 통계)을 참조하면 된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서판길 한국뇌연구원장, 올해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는 1일 2020년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 서판길(68세) 한국뇌연구원 원장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서판길 원장은 생명현상 이해의 기본개념인 ‘신호전달 기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정립하고 그 연구결과를 세계 최고수준 학술지인 셀(Cell), 사이언스(Science), 네이처(Nature) 등에 발표해 전 세계적 연구방향을 선도하는 등 우리나라 생명과학의 위상을 세계적으로 드높이는데 크게 기여했다. 서 원장은 신호전달의 핵심효소인 포스포리파아제(PLC)를 세계 최초로 뇌에서 분리정제하고 유전자를 클로닝하는데 성공했다. PLC는 외부자극으로 세포막 인지질을 분해, 두 가지의 2차 신호전달물질인 IP3와 DAG를 만드는 효소다. 서 원장은 이 PLC를 매개로 하는 신호전달 과정을 분자, 세포 및 개체수준에서 작동원리를 정립해 세계 생명과학계를 주도했다. 또한 생체 신호전달의 기본개념을 확장, 줄기세포 분화의 정교한 조절 과정을 규명했고 신호전달 과정의 불균형은 세포성장 이상을 유도하고 암이나 다양한 뇌질환을 초래한다는 사실을 발견해 난치병 진단·치료에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 그는 2020년 2월말 기준 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