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맑음동두천 29.4℃
  • 구름많음강릉 26.6℃
  • 맑음서울 30.3℃
  • 구름많음대전 29.8℃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6.6℃
  • 구름많음광주 28.7℃
  • 구름많음부산 27.6℃
  • 흐림고창 25.0℃
  • 구름조금제주 24.9℃
  • 맑음강화 26.0℃
  • 구름많음보은 28.5℃
  • 구름많음금산 29.5℃
  • 구름많음강진군 29.1℃
  • 구름많음경주시 27.5℃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사회

1·2차 우한 귀국 국민 699명, 15일∼16일 퇴소 예정

진단검사 후 음성 판정자만 퇴소… 특별입국절차 인원 5427명→ 4936명으로 감소

15일과 16일에 걸쳐 1·2차 우한 귀국 국민 중 확진 판정을 받은 2명을 제외한 699명이 퇴소할 계획이다.


특별입국절차 적용지역에 홍콩과 마카오가 포함된 이후 특별입국절차 인원은 491명 감소했는데, 사증발급 제한 및 신규 사증발급 심사강화 등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는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자가진단 앱(App)’은 12일 24시까지 총 3987명이 다운로드했다며, 앱을 활용하지 못하는 입국자는 매일 유선으로 건강상태를 체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중수본은 12일에 입소한 제3차 귀국자 147명 가운데 우한에서 귀국한 중국인 며느리와 손녀 2명을 돌보기 위해 내국인 할머니가 본인 요청에 따라 국방어학원에 입소해 총 148명이 생활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입소한 1·2차 우한 귀국 국민 701명 가운데 입소 중 확진 판정을 받은 2명을 제외한 699명은 최종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되면 15일과 16일에 걸쳐 퇴소할 계획이다.


먼저 지난달 31일 입국한 368명에 대한 퇴소 전 전수 진단검사 결과 별도 격리 입원치료중인 2명을 제외한 366명 모두 음성으로 확인되면서 15일 퇴소가 예정되어 있다.  


또 1일 입국한 333명에 대해서도 역시 검체채취 및 검사가 진행중이며, 최종 검사 결과 음성으로 확인되면 16일 격리해제 후 퇴소할 예정이다.


박능후 본부장(보건복지부장관)은 “1·2차 우한 귀국 국민들을 따뜻하게 맞아주신 아산시민과 진천군민 여러분의 협조에 깊이 감사드리며, 이를 통해 우리 국민들의 통합과 화합의 계기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12일 0시부터 특별입국절차 적용지역에 홍콩과 마카오가 포함된 이후 이틀간 특별입국절차 인원은 12일 5427명에서 13일 4936명으로 감소했다.


중국 본토 및 홍콩은 각각 전날 대비 감소했으며 마카오발 입국자는 이틀째 없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사증발급 제한 및 신규 사증발급 심사강화, 한-중국 간 항공 노선 감편 등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12일 0시부터 배포된 모바일 ‘자가진단 앱(App)’은 당일 24시까지 총 3987명이 다운로드했는데, 단말기가 없는 아동과 고령자, 구형폰 사용자 등 일부 입국자는 자가진단 앱을 다운받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자가진단 앱을 설치한 특별입국자는 입국 후 최대 14일간 매일 자가진단 기능을 통해 매일 1회 발열, 기침, 인후통 등 감염증 의심증상 발현 여부를 입력하게 되며, 앱을 활용하지 못하는 입국자에 대해서는 유관기관의 콜센터를 통해 매일 유선으로 건강상태를 체크할 예정이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앞으로 각 공항의 배너, 안내문, 항공사의 사전안내 등을 통해 자가관리앱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여 입국자들이 본인의 건강상태를 자발적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서판길 한국뇌연구원장, 올해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는 1일 2020년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 서판길(68세) 한국뇌연구원 원장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서판길 원장은 생명현상 이해의 기본개념인 ‘신호전달 기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정립하고 그 연구결과를 세계 최고수준 학술지인 셀(Cell), 사이언스(Science), 네이처(Nature) 등에 발표해 전 세계적 연구방향을 선도하는 등 우리나라 생명과학의 위상을 세계적으로 드높이는데 크게 기여했다. 서 원장은 신호전달의 핵심효소인 포스포리파아제(PLC)를 세계 최초로 뇌에서 분리정제하고 유전자를 클로닝하는데 성공했다. PLC는 외부자극으로 세포막 인지질을 분해, 두 가지의 2차 신호전달물질인 IP3와 DAG를 만드는 효소다. 서 원장은 이 PLC를 매개로 하는 신호전달 과정을 분자, 세포 및 개체수준에서 작동원리를 정립해 세계 생명과학계를 주도했다. 또한 생체 신호전달의 기본개념을 확장, 줄기세포 분화의 정교한 조절 과정을 규명했고 신호전달 과정의 불균형은 세포성장 이상을 유도하고 암이나 다양한 뇌질환을 초래한다는 사실을 발견해 난치병 진단·치료에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 그는 2020년 2월말 기준 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