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9 (일)

  • 흐림동두천 16.6℃
  • 흐림강릉 12.9℃
  • 흐림서울 15.2℃
  • 대전 14.5℃
  • 흐림대구 13.2℃
  • 흐림울산 13.0℃
  • 광주 11.7℃
  • 부산 13.6℃
  • 흐림고창 12.2℃
  • 제주 13.5℃
  • 흐림강화 16.0℃
  • 흐림보은 13.2℃
  • 흐림금산 14.0℃
  • 흐림강진군 11.7℃
  • 흐림경주시 13.7℃
  • 흐림거제 11.5℃
기상청 제공

호남

목포시, 취약계층에 면 마스크 우선 지급

 

전남 목포시가 면 마스크 5천개를 직접 만들어 취약계층에게 전달한다.

 

목포시는 20일부터 개인 재능기부자 및 봉사단체 회원들이 면 마스크 제작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 마스크는 기초생활 보장 수급자, 장애인 등과 같은 취약계층 중에서도 건강에 특별히 이상이 없는 사람들에게 지급할 계획이다.

 

면 마스크는 목포시종합사회복지관과 목포여성인력개발센터에서 오는 4월 4일까지 16일간 제작되며 두 센터 양재 교실의 홍순자 강사와 정경희 강사가 수강생 20여명과 함께 정성을 쏟는다.

 

여성회원이 많은 9개 지역 봉사단체도 함께 참여해 마스크 제작을 돕는다.

 

마스크 제작에 참여한 봉사자들은 "부족하나마 그동안 배운 것을 이웃을 위해 사용하게 돼 더 뜻깊다"며 "이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지만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면 함께 이겨낼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해서 만들겠다"고 입을 모아 말했다.

 

20일 작업 현장을 찾은 김종식 시장도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나눔을 위해 참여하신 봉사자들의 헌신에 감사드린다"며 "시에서도 바이러스 차단과 경제 활성화 투 트랙으로 총력을 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모두가 함께 힘을 모아 코로나19를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시는 마스크 제작에 참여한 자원봉사자들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작업장에서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권고했다.

 

아울러 방문 대장, 체온계, 손 소독제를 비치했으며 매일 작업 전·후로 방역 소독도 시행할 계획이다.

 

출처 : 목포시청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인터뷰】 우한 교민 이송 현장 지휘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일대가 지난달 23일 봉쇄되자 정부는 30~31일 발이 묶인 우리 교민들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전세기를 2차례 보냈다. 또 마지막 한 명까지 데리고온다는 사명감으로 지난 11일 오후 3번째 전세기가 다녀왔다. 전세기에는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팀장으로 하는 정부 신속대응팀이 동승했다. 신속대응팀은 외교부 직원과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 국립인천공항검염소 검역관 등 10여 명으로 구성돼 교민들의 귀국을 지원했다. 중국 정부와 우리 신속대응팀의 철통 보안·검역 속에 1차 368명, 2차 333명, 3차 147명 등 총 848명의 교민들이 안전하게 국내로 들어올 수 있었다. 정책브리핑은 18일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만나 긴장감이 돌았던 당시 상황과 검역 과정에 대해 자세하게 들어봤다. -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남아있는 우리 국민들을 데려오기 위해 투입된 전세기에 두차례 탑승해 다녀오셨는데요, 먼저 간단히 소회를 말씀해 주세요.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성의 교통이 사실상 봉쇄되고, 피해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임시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