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30 (화)

  • 흐림동두천 18.2℃
  • 흐림강릉 19.8℃
  • 서울 19.4℃
  • 대전 21.2℃
  • 구름많음대구 23.9℃
  • 구름많음울산 22.8℃
  • 흐림광주 20.1℃
  • 흐림부산 20.4℃
  • 흐림고창 19.5℃
  • 제주 21.0℃
  • 구름조금강화 18.6℃
  • 맑음보은 21.5℃
  • 흐림금산 22.0℃
  • 구름많음강진군 20.6℃
  • 구름많음경주시 24.5℃
  • 구름조금거제 20.7℃
기상청 제공

국제

세계가 주목하는 K방역…정부, 온라인 외신 브리핑 연다

한국어·영어 동시통역 진행…7일 오후 5시 50분부터 KTV 생중계

KTV 국민방송이 7일 오후 5시 50분부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 온라인 외신 브리핑(MOHW-KCDC Online Briefing on COVID-19 for Foreign Media)’을 생중계한다.


이번 온라인 외신 브리핑은 전 세계에서 코로나19가 유행하는 상황에서 우리나라 방역 체계와 작동 양상 등에 대한 각국 언론의 취재 및 인터뷰 요청이 많아짐에 따라 개최하게 됐다.


특히 우리나라에 상주 기자 등을 두지 못한 각국 현지 언론사도 참여할 수 있도록 온라인에서 한국어·영어 동시 통역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날 브리핑에는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장(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과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이 참석해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대응 상황 및 향후 계획을 설명한다.


또한 발표문을 읽는 기존 브리핑 방식과 달리 내용 전반에 대해 전문 앵커와 대담(인터뷰)을 나누는 형태로 진행하고, 외신 기자들의 사전 영상 질의 등에 답변을 한 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단체 대화방을 활용해 실시간으로 질의답변이 이뤄질 예정이다.


90분간 진행하는 온라인 외신 브리핑은 KTV 국민방송에서 모두 촬영해 TV와 유튜브로 생중계하는데, 아리랑TV와 코리아넷(http://www.korea.net)에서도 유튜브 등을 통해 영어 통역 방송을 송출한다.


이번 브리핑에 대해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은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대응 과정과 국민이 참여하는 방역 상황을 세계 각국에 소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손영래 복지부 대변인은 “외신의 새롭고 건설적인 시각으로 그동안 우리가 놓치고 있었던 부분도 지적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번 브리핑으로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대응 방역에 관해 정책과 기술이 어우러진 종합적 정보를 전 세계에 알리는 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한국과의 방역 경험 공유를 희망하는 국가들과 화상회의·웹 세미나 등을 개최해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유명희 본부장, WTO 사무총장 출사표…“붕괴위기 교역질서 복원”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24일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직에 출사표를 던지고 WTO 교역질서 및 국제 공조체제 복원 강화 등의 포부를 밝혔다. 유 본부장은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우리나라를 대표해 다른나라들의 후보자들과 치열한 경합의 길로 들어선다”면서 “스위스 시간으로 오늘 중 주 제네바대표부를 통해 WTO 일반이사회 의장 앞으로 입후보 의사를 공식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유 본부장의 WTO 차기 사무총장직 입후보를 의결했다. 유 본부장은 출마의 변을 통해 “새로운 무역협상 타결에 실패하고 분쟁해결 기능의 실효성을 잃는 등 위기에 처한 WTO의 교역질서와 국제공조체제를 복원하고 강화하는 것이 우리 경제와 국익 제고에 중요하다”면서 “우리의 높아진 위상과 국격에 걸맞게 국제사회의 요구에 주도적으로 기여할 때가 왔다”고 설명했다. 특히 WTO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선진국과 개도국간 의견 대립을 조율할 수 있는 중견국(middle power)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본부장은 “한국은 무역을 통한 성장 경험과 비전, 다수의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하면서 신뢰를 쌓아온 역량을 바탕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