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30 (화)

  • 흐림동두천 21.4℃
  • 흐림강릉 19.3℃
  • 서울 22.4℃
  • 대전 20.8℃
  • 구름조금대구 27.1℃
  • 구름많음울산 24.9℃
  • 흐림광주 20.4℃
  • 구름많음부산 23.0℃
  • 구름조금고창 19.1℃
  • 구름많음제주 23.2℃
  • 맑음강화 21.5℃
  • 흐림보은 20.9℃
  • 흐림금산 23.2℃
  • 흐림강진군 22.4℃
  • 흐림경주시 26.9℃
  • 구름조금거제 23.6℃
기상청 제공

수도권

인천시 특사경, 민원유발 환경법규 위반업소 특별단속

 

인천시 특사경은 시와 각 구의 행정력이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집중돼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에 대한 강력한 지도단속이 어려워지자 각 군·구별로 환경오염행위를 단속해 달라는 민원이 지속해서 제기돼 지난 4월과 5월 중 제기된 민원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환경 관련법을 위반한 11개 사업장이 적발됐다고 밝혔다.

 

적발된 사업장은 자연환경 및 경관의 보호가 필요한 녹지지역에서 환경오염물질을 배출하는 사업장을 운영하면서 해당 기관에 신고를 하지 않은 미신고 환경오염물질 배출업소가 7개소로 가장 많았으며, 폐기물 불법매립 등 폐기물 분야 2개소, 오염물질을 정상적으로 처리하지 않고 배출한 사업장 2개소 등이다.

 

철 구조물을 제조하는 서구의 A 사업장은 도장시설 등 환경오염물질 배출시설을 불법으로 설치·운영해 대기환경보전법 위반으로 고발됐고, 강화군의 유리제조업 B 사업장은 배출시설에서 나오는 오염물질에 공기를 섞어 배출하다가 고발됐다.

 

남동구의 C 사업주는 무단으로 버려진 폐기물을 적법하게 처리하지 않고 본인 소유의 토지에 매립해 적발됐다.

 

송영관 특별사법경찰과장은 "상기 사업장에 대해 철저히 수사해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해당 구청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집중 호우시와 행락철 등 취약시기에 대한 집중감시와 순찰을 강화하고, 의심 지역에 대해는 특별단속을 시행해 환경오염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강력히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자료출처 : 인천광역시청>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유명희 본부장, WTO 사무총장 출사표…“붕괴위기 교역질서 복원”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24일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직에 출사표를 던지고 WTO 교역질서 및 국제 공조체제 복원 강화 등의 포부를 밝혔다. 유 본부장은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우리나라를 대표해 다른나라들의 후보자들과 치열한 경합의 길로 들어선다”면서 “스위스 시간으로 오늘 중 주 제네바대표부를 통해 WTO 일반이사회 의장 앞으로 입후보 의사를 공식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유 본부장의 WTO 차기 사무총장직 입후보를 의결했다. 유 본부장은 출마의 변을 통해 “새로운 무역협상 타결에 실패하고 분쟁해결 기능의 실효성을 잃는 등 위기에 처한 WTO의 교역질서와 국제공조체제를 복원하고 강화하는 것이 우리 경제와 국익 제고에 중요하다”면서 “우리의 높아진 위상과 국격에 걸맞게 국제사회의 요구에 주도적으로 기여할 때가 왔다”고 설명했다. 특히 WTO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선진국과 개도국간 의견 대립을 조율할 수 있는 중견국(middle power)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본부장은 “한국은 무역을 통한 성장 경험과 비전, 다수의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하면서 신뢰를 쌓아온 역량을 바탕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