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5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3℃
  • 구름조금강릉 29.2℃
  • 구름많음서울 26.8℃
  • 구름조금대전 26.8℃
  • 흐림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23.2℃
  • 구름많음광주 25.3℃
  • 구름많음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25.0℃
  • 흐림제주 22.9℃
  • 맑음강화 24.8℃
  • 흐림보은 26.5℃
  • 구름많음금산 24.9℃
  • 구름많음강진군 23.9℃
  • 구름많음경주시 26.6℃
  • 구름많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호남

고흥군, 2019년 도시민 귀농인 전국 1위

 

고흥군(군수 송귀근)은 지난 25일 농림식품부와 해양수산부, 통계청이 공동 발표한 귀농인 통계 결과에 따르면, 2019년 도시에서 농촌으로 이동한 귀농인이 전국에서 고흥군이 가장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통계는 정부 및 공공기관에서 수집·보유하고 있는 행정자료를 상호 연계해 작성한 행정 통계자료로써, 전국 상위 5개 지역은 전남 고흥군, 경북 의성군, 경북 상주시, 전남 나주시, 전북 고창군 순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는 2018년보다 귀농인이 4.6% 감소했지만, 고흥군은 4.7%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고흥군은 민선 7기 들어 저출산, 고령화 등 인구감소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인구정책과를 신설하고 고흥사랑愛 청년 유턴·아이 행복·귀향(귀농·귀어) 귀촌 3대 전략 50개 시책을 담은 인구정책 5개년(2018∼2022년) 계획을 수립했다.

 

주요 정책으로는 고흥인 청년 유턴 정착장려금과 부모 가업승계 지원, 귀농·귀촌 집들이비와 농가 주택 수리비 지원, 청년 도전 창업 지원, 원주민과 갈등 해소 프로그램 운영, 영농기술 지원 등 다양한 맞춤형 정책으로 귀농 귀촌인의 초기 정착을 지원해 주고 있다.

 

그동안 고흥군에서는 귀농·귀촌 희망자 사전교육과 현장 체험을 위해 폐교를 리모델링해 '귀농·귀촌 행복학교'를 만들어 전국 최초로 지자체가 직접 운영하고 있다.

 

또한 서울, 부산, 광주 등 고흥향우회와 고흥 사랑 귀향 귀촌 상생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서울 aT센터 등 도시민 귀농·귀촌 홍보, 고흥 사랑 귀농·귀촌 행복 SNS 홍보단 활동, 귀향 귀촌 원스톱 상담 서비스 제공 등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인구정책을 추진해 오고 있다.

 

그 결과 민선 7기가 시작된 이래 1년 10개월 동안 1천745가구 2천245명의 인구가 고흥으로 전입돼 대서면 인구만큼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저출산, 인구의 자연감소, 인구 유출 등으로 아직도 총인구수는 감소하고 있어 인구감소 문제를 극복하는 것이 주요 현안으로 남아 있다.

 

고흥군 관계자는 "도시민 귀농·귀촌 유치를 위해 유튜브, 밴드,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SNS 홍보를 더욱 활발히 전개해 송귀근 군수의 인구 감소율 제로화 정책을 2022년 말까지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출처 : 고흥군청>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서판길 한국뇌연구원장, 올해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는 1일 2020년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 서판길(68세) 한국뇌연구원 원장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서판길 원장은 생명현상 이해의 기본개념인 ‘신호전달 기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정립하고 그 연구결과를 세계 최고수준 학술지인 셀(Cell), 사이언스(Science), 네이처(Nature) 등에 발표해 전 세계적 연구방향을 선도하는 등 우리나라 생명과학의 위상을 세계적으로 드높이는데 크게 기여했다. 서 원장은 신호전달의 핵심효소인 포스포리파아제(PLC)를 세계 최초로 뇌에서 분리정제하고 유전자를 클로닝하는데 성공했다. PLC는 외부자극으로 세포막 인지질을 분해, 두 가지의 2차 신호전달물질인 IP3와 DAG를 만드는 효소다. 서 원장은 이 PLC를 매개로 하는 신호전달 과정을 분자, 세포 및 개체수준에서 작동원리를 정립해 세계 생명과학계를 주도했다. 또한 생체 신호전달의 기본개념을 확장, 줄기세포 분화의 정교한 조절 과정을 규명했고 신호전달 과정의 불균형은 세포성장 이상을 유도하고 암이나 다양한 뇌질환을 초래한다는 사실을 발견해 난치병 진단·치료에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 그는 2020년 2월말 기준 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