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6 (수)

  • 흐림동두천 19.8℃
  • 흐림강릉 19.2℃
  • 서울 22.4℃
  • 흐림대전 20.5℃
  • 구름많음대구 20.8℃
  • 흐림울산 20.6℃
  • 광주 20.4℃
  • 흐림부산 22.0℃
  • 흐림고창 20.8℃
  • 흐림제주 21.7℃
  • 흐림강화 19.2℃
  • 흐림보은 19.4℃
  • 흐림금산 20.1℃
  • 맑음강진군 21.6℃
  • 맑음경주시 19.3℃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사회

인천시, 연평도 가는 배편 늘어 1일 생활권 시작

URL복사

 

연평도를 오가는 여객선의 운항 횟수가 늘어나 이제 연평도가 1일 생활권역으로 들어오게 됐다.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인천∼연평 여객선 준공영제 항로가 지난 1일부터 개시돼 1일 2회씩 정시 운항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인천∼연평 항로는 지난 2월 해양수산부가 추진한 '여객선 준공영제 사업자 공모'에 선정된 바 있다.

 

그러나 연평도항의 전면 항로부에 퇴적된 토사로 인해 수심이 낮아 여객선 통항이 어려움에 따라 정시 운항 개시를 연기하게 됐다.

 

이에 따라 인천지방해양수산청에서는 연평도항 항로 긴급 유지준설공사를 시행해 10만5천㎥에 달하는 토사를 준설했다.

 

이로써 기존 2m였던 평균수심이 3.5m까지 확보돼 선박 통항을 위협했던 저수심 문제가 해소돼 1일 2회 정시 운항이 가능하게 됐다.

 

또한 선박 안전사고 예방 및 선박 입출항 여건도 크게 개선됐다.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서 연평도로 가는 여객선은 오전 8시, 오후 1시 15분에 출항하며, 연평도에서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로 오는 여객선은 오전 10시 30분, 오후 3시 45분에 출항한다.

 

이번 여객선 준공영제 항로 개시로 그동안 병원 진료, 관공서 방문, 가족 행사 참석 등으로 육지를 방문할 경우 최소 2박 3일이 소요됐던 연평도 주민 2천100여명과 군인, 그리고 연평도를 찾는 방문객들이 하루 일정만으로도 왕복 이동이 가능하게 됐다.

 

한편 해양수산부가 2018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여객선 준공영제'는 민간사업자가 자기 소유 선박을 투입해 운영하는 항로 중 1일 생활권이 구축되지 않은 항로와 2년 연속 적자인 항로를 선정해 선사 운항결손금을 국비로 지원하는 사업이다.

 

현재 전국 14개 항로를 준공영제로 운영하고 있는데, 인천시는 2018년 인천∼백령 항로를 시작으로 전국 최다인 6개의 준공영제 항로를 운영하고 있다.

 

전상배 시 도서지원과장은 "이번 인천∼연평 항로 여객선 준공영제 개시로 연평도 주민들의 숙원사업이었던 1일 생활권이 가능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이동권을 침해받는 도서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출처 : 인천광역시청>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박양우 문체부 장관 “문화·예술로 코로나 우울 이겨내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20 에든버러 문화장관회의’에서 한국의 코로나19 방역과 문화예술의 중요성을 소개한다.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2020 에든버러 문화장관회의’는 ‘코로나19 상황 아래 문화의 변혁적 힘’을 주제로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된다. 이번 영상 연설은 한국 정부의 성공적인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비롯한 문화예술 분야 방역과 지원 대책에 깊은 인상을 받은 문화장관회의 주최 측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문체부는 지난 6월 3일에도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 올리버 다우든 장관의 요청으로 한영 문화장관 간 화상회의를 통해 문화예술 분야 방역 경험과 코로나19 관련 지원정책을 공유한 바 있다. 박양우 장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국립문화예술기관의 온라인 공연·전시와 방탄소년단(BTS)의 ‘방방콘’ 등 비대면 문화예술 활동 사례를 소개하며 “4차 산업혁명시대의 새로운 기술과 문화예술 콘텐츠가 함께 한다면 코로나19와 같은 세계적 위기 속에서도 새로운 문화예술의 장을 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우리나라의 개인방역 5대 기본수칙인 ‘거리는 멀어져도, 마음은 가까이’라는 말처럼 코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