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9.5℃
  • 구름많음강릉 21.3℃
  • 구름많음서울 20.9℃
  • 구름많음대전 20.8℃
  • 구름많음대구 21.9℃
  • 구름많음울산 22.2℃
  • 구름많음광주 20.5℃
  • 구름많음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1.8℃
  • 구름많음제주 23.0℃
  • 구름조금강화 19.9℃
  • 구름많음보은 19.7℃
  • 흐림금산 18.1℃
  • 구름많음강진군 23.0℃
  • 구름많음경주시 21.4℃
  • 구름많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전국

부산시, 서핑객들과 함께 안전한 해수욕장 만든다

URL복사

 

부산의 해수욕장에서는 서핑객들도 백사장에서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는 등 방역지침을 준수하기로 했다.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지난 8월 11일 오후 2시 송정해수욕장에서 해운대구와 서핑협회(이하 협회)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서핑객의 해수욕장 방역 준수 방안을 논의하고 이같이 협의했다고 밝혔다.

 

송정해수욕장은 전국의 서핑객들이 모여드는 서핑의 메카로 주목받고 있으나 서핑 레저활동의 특성상 마스크 착용이 어렵고 시와 구에서도 단속이 여의치 않아 뾰족한 대책이 없던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날 협의회를 통해 참석자 모두 방역지침 준수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협회에서도 마스크 착용에 동참하기로 했다.

 

협회에서는 소속 서핑업체들과 협조해 일회용 마스크를 다량 구매해 백사장 강습 시와 준비 운동 시에 서퍼들에게 제공하고, 입수 시에는 사용한 마스크를 일괄 수거해 폐기하도록 했다.

 

단 서핑을 즐긴 후 샵으로 복귀 시에는 마스크를 착용할 수 없으므로 서퍼들은 서로 대화를 자제하고 신속히 복귀하도록 했다.

 

시는 시민들의 동참으로 모두가 안전한 해수욕장을 만들어갈 계획으로 민간의 자발적인 방역 대책 준수를 유도하고 있으며, 백사장은 물론 주변 공원, 호안도로, 인근 식당가 등에서 민관이 함께 주말마다 대대적인 캠페인과 단속 활동을 8월 말까지 이어간다.

 

해운대구서핑협회 신성재 회장은 "서핑 활동에는 마스크 착용이 어렵지만, 백사장에서 준비운동이나 강습 시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 회원 모두가 방역지침을 준수할 수 있도록 소속 업체들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시 조유장 관광마이스산업국장은 "서핑의 특성상 전국적으로 서핑객들이 방역지침을 잘 지키지 않는다는 지적들이 있었으나 송정해수욕장에서는 서퍼들이 자발적으로 마스크 착용에 동참해옴에 따라 송정이 더 안전한 해수욕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송정해수욕장이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서핑의 천국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는 서핑 산업 활성화를 위해 지난 6월 군부대와 협의해 규제를 혁파함으로써 송정해수욕장 내 당초 80m였던 서핑 구역을 160m로 확대한 바 있다.

 

<자료출처 : 부산광역시청>




전국

더보기
목포시, 스탬프투어 앱으로 관광 즐기고 선물도 받아 가세요 목포시는 스마트 관광 시대를 맞아 목포를 찾는 관광객들이 보다 편리하고 손쉽게 여행지를 둘러볼 수 있는 방안으로 스마트 관광 애플리케이션 '스탬프 투어'를 소개했다. '스탬프 투어'는 춤추는 바다분수, 목포해상케이블카, 목포근대역사1·2관, 시화골목, 스카이워크 등 목포를 대표하는 주요관광지 25개소를 방문하면 스탬프를 획득할 수 있는 앱으로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앱 스토어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스탬프 획득 방법은 ▲'스탬프투어'를 핸드폰에 설치하고 ▲관광지를 방문해서 '스탬프투어'를 실행한 후 ▲'스탬프투어' 앱에서 제공하는 스탬프를 받으면 된다. 스탬프투어의 강점은 종이로 제작된 관광안내책자를 소지하지 않고도 핸드폰을 통해 관광지에 대한 정보를 수시로 검색할 수 있고, 스마트관광 해설사로부터 직접 해설을 청취할 수 있다는 점이다. 시는 스탬프투어 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스탬프투어 관광객들에게 소정의 상품권을 지급하고 있다. 앱 이용자는 관광지 24개소를 방문해 스탬프를 획득하면 3만원, 17개소 방문 시 2만원, 10개소 방문 시 1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받을 수 있다. 다만, 목포시민의 경우에는 상품권을 지급하지 않는다. 목포시 관계자는 "스마트 관광 시

피플

더보기
박양우 문체부 장관 “문화·예술로 코로나 우울 이겨내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20 에든버러 문화장관회의’에서 한국의 코로나19 방역과 문화예술의 중요성을 소개한다.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2020 에든버러 문화장관회의’는 ‘코로나19 상황 아래 문화의 변혁적 힘’을 주제로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된다. 이번 영상 연설은 한국 정부의 성공적인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비롯한 문화예술 분야 방역과 지원 대책에 깊은 인상을 받은 문화장관회의 주최 측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문체부는 지난 6월 3일에도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 올리버 다우든 장관의 요청으로 한영 문화장관 간 화상회의를 통해 문화예술 분야 방역 경험과 코로나19 관련 지원정책을 공유한 바 있다. 박양우 장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국립문화예술기관의 온라인 공연·전시와 방탄소년단(BTS)의 ‘방방콘’ 등 비대면 문화예술 활동 사례를 소개하며 “4차 산업혁명시대의 새로운 기술과 문화예술 콘텐츠가 함께 한다면 코로나19와 같은 세계적 위기 속에서도 새로운 문화예술의 장을 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우리나라의 개인방역 5대 기본수칙인 ‘거리는 멀어져도, 마음은 가까이’라는 말처럼 코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