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6 (수)

  • 흐림동두천 21.1℃
  • 흐림강릉 24.4℃
  • 서울 23.1℃
  • 흐림대전 23.0℃
  • 흐림대구 23.4℃
  • 흐림울산 22.7℃
  • 흐림광주 24.6℃
  • 흐림부산 23.1℃
  • 구름조금고창 24.3℃
  • 구름많음제주 24.9℃
  • 흐림강화 22.8℃
  • 흐림보은 22.1℃
  • 흐림금산 24.1℃
  • 구름많음강진군 25.0℃
  • 흐림경주시 23.0℃
  • 구름많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사회

8월 22일~9월 7일 온라인 종교활동 3407건 지원

상반기보다 4배 이상 증가…데이터 지원·영상 업로드 방법 등 교육

URL복사

정부는 종교시설을 통한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종교계와 소통하여 방역 활동을 강화하면서 비대면 종교활동이 원활히 이루어지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 이통 3사, 국내 동영상 플랫폼 사업자(네이버밴드, 카카오TV)와 협업해 200인 이하의 중소 종교단체에 대해  영상 촬영과 송출에 대한 기술적 방법을 안내하고, 필요한 데이터와 통신환경을 지원 중이다.


정부는 온라인 종교활동 지원을 위해 전용 전화 상담실(국번없이 1433-1900)를 운영하고, 종교 단체별 영상송출용 이동통신 1회선에 대해 월 50기가의 데이터를 2개월 동안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단말기 교육·영상 업로드·영상 시청 방법 등을 설명하고, 필요한 경우에는 추가 교육을 위한 현장방문도 진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8월 22일부터 7일까지 3407건을 지원했는데 이는 상반기 787건보다 4배 이상 증가한 건수로, 이 수치는 비대면 종교활동의 잠재적 수요와 전환 가능성을 보여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정부는 향후 자막 기능에 대한 안내를 추가하는 등 사용안내서(매뉴얼)를 보완하여 온라인 종교활동에 대한 홍보도 지속하고, 종교계와 코로나19 방역조치 방안을 계속 논의해 나갈 예정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비대면 활동이 코로나19 시대의 새로운 일상이 된 만큼 종교계에서도 많은 관심을 가지시고 비대면으로 안전한 종교활동을 지속해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박양우 문체부 장관 “문화·예술로 코로나 우울 이겨내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20 에든버러 문화장관회의’에서 한국의 코로나19 방역과 문화예술의 중요성을 소개한다.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2020 에든버러 문화장관회의’는 ‘코로나19 상황 아래 문화의 변혁적 힘’을 주제로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된다. 이번 영상 연설은 한국 정부의 성공적인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비롯한 문화예술 분야 방역과 지원 대책에 깊은 인상을 받은 문화장관회의 주최 측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문체부는 지난 6월 3일에도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 올리버 다우든 장관의 요청으로 한영 문화장관 간 화상회의를 통해 문화예술 분야 방역 경험과 코로나19 관련 지원정책을 공유한 바 있다. 박양우 장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국립문화예술기관의 온라인 공연·전시와 방탄소년단(BTS)의 ‘방방콘’ 등 비대면 문화예술 활동 사례를 소개하며 “4차 산업혁명시대의 새로운 기술과 문화예술 콘텐츠가 함께 한다면 코로나19와 같은 세계적 위기 속에서도 새로운 문화예술의 장을 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우리나라의 개인방역 5대 기본수칙인 ‘거리는 멀어져도, 마음은 가까이’라는 말처럼 코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