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6 (수)

  • 흐림동두천 20.8℃
  • 흐림강릉 25.5℃
  • 서울 23.4℃
  • 흐림대전 23.4℃
  • 흐림대구 23.5℃
  • 흐림울산 22.5℃
  • 흐림광주 24.1℃
  • 흐림부산 23.9℃
  • 흐림고창 24.8℃
  • 구름많음제주 25.5℃
  • 구름많음강화 23.4℃
  • 구름많음보은 22.5℃
  • 구름많음금산 23.8℃
  • 흐림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23.0℃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경제

서울·인천·대전 등 44개 지자체에 디지털 도로망 구축한다

국토부, 지능형교통체계 국고보조사업 지자체 선정…총 1390억원 지원

URL복사

국토교통부는 서울과 인천, 대전 등 ‘2021년 지자체 지능형교통체계(ITS) 및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국고보조사업’을 진행할 지방자치단체 44곳을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한국판 뉴딜’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지능형교통체계(ITS, Intelligent Transport System)는 도로에 설치된 센서를 통해 교통정보를 수집해 교통소통흐름을 관리하고 안전을 향상시키는 첨단교통시스템을 말한다.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Cooperative Intelligent Transport System)은 자동차-자동차, 또는 자동차-인프라 간 통신을 통해 상호 협력하는 시스템으로 교통안전 제고를 위해 도입됐다.



국토부는 지난 1994년부터 고속도로, 국도에 지능형교통체계(ITS) 구축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방도에 대해서는 2009년부터 국비를 지원하고 있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 7월 28일부터 한 달간 진행된 사업공모에 총 49개 광역·기초지자체가 지원했으며 이 가운데 서울과 부산, 인천, 대구, 대전, 울산 등 광역 지자체 6곳과 강릉시·안양시·남양주시 등 기초 지자체 38곳이 선정됐다.


국토부는 선정된 지자체들이 신속히 사업에 착수할 수 있도록 국비 1390억원을 내년 1월에 교부할 방침이다.

투입된 자금은 교통관리, 신호 운영, 안전지원 개선 및 C-ITS 구축에 활용된다.


특히 이번 사업을 통해 그동안 실증사업으로만 진행됐던 C-ITS가 본 사업을 시작하게 돼 2025년에는 전국 주요 도로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2025년까지 매년 1800억원 규모의 국고를 지자체에 보조해 전국에 디지털 도로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지능형교통체계(ITS)가 교통소통을 원활히 하고 이용자의 안전과 편의를 제고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박양우 문체부 장관 “문화·예술로 코로나 우울 이겨내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20 에든버러 문화장관회의’에서 한국의 코로나19 방역과 문화예술의 중요성을 소개한다.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2020 에든버러 문화장관회의’는 ‘코로나19 상황 아래 문화의 변혁적 힘’을 주제로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된다. 이번 영상 연설은 한국 정부의 성공적인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비롯한 문화예술 분야 방역과 지원 대책에 깊은 인상을 받은 문화장관회의 주최 측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문체부는 지난 6월 3일에도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 올리버 다우든 장관의 요청으로 한영 문화장관 간 화상회의를 통해 문화예술 분야 방역 경험과 코로나19 관련 지원정책을 공유한 바 있다. 박양우 장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국립문화예술기관의 온라인 공연·전시와 방탄소년단(BTS)의 ‘방방콘’ 등 비대면 문화예술 활동 사례를 소개하며 “4차 산업혁명시대의 새로운 기술과 문화예술 콘텐츠가 함께 한다면 코로나19와 같은 세계적 위기 속에서도 새로운 문화예술의 장을 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우리나라의 개인방역 5대 기본수칙인 ‘거리는 멀어져도, 마음은 가까이’라는 말처럼 코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