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6 (수)

  • 흐림동두천 21.1℃
  • 흐림강릉 24.4℃
  • 서울 23.1℃
  • 흐림대전 23.0℃
  • 흐림대구 23.4℃
  • 흐림울산 22.7℃
  • 흐림광주 24.6℃
  • 흐림부산 23.1℃
  • 구름조금고창 24.3℃
  • 구름많음제주 24.9℃
  • 흐림강화 22.8℃
  • 흐림보은 22.1℃
  • 흐림금산 24.1℃
  • 구름많음강진군 25.0℃
  • 흐림경주시 23.0℃
  • 구름많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전국

경남도, 추석 대비 공공공사 임금 체불 점검

URL복사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추석 명절을 맞아 11일부터 도가 발주한 공사와 용역 214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임금 체불 방지를 위한 특별점검을 추진한다.

 

이번 점검 기간 동안 노무비 지급, 하도급 계약, 건설기계 대여 계약 및 대금 지급 사항에 대해 현장을 점검하고 상시 운영 중인 임금 체불 신고센터(055-211-3826, 도 홈페이지)를 집중 운영해 체불 민원을 즉시 해결할 계획이다.

 

도는 2011년 6월 전국 최초로 '관급공사 임금 체불 방지조례'를 제정한 이후 2012년부터 2020년 9월 현재까지 48건 6억7천500만원의 체불임금을 해결했으며 18개 시군에서도 조례를 제정하고 '임금 체불 신고센터'를 상설 운영하고 있다.

 

또한 도는 공공공사의 대금과 임금 체불을 방지하기 위해 '공공발주자 임금 직접 지급제'도 시행 중이다.

 

'공공발주자 임금 직접 지급제'는 공공공사의 하도급 계약체결 및 모든 대금 청구와 지급 행위를 전자적으로 처리하는 시스템인 '하도급 지킴이'를 통해 원도급사의 계좌를 거치지 않고 임금과 공사대금을 근로자와 하도급사에게 직접 지급하는 제도이다.

 

2014년 10억원 이상의 공사에 도입돼 2017년 5억원 이상, 2019년 5천만원 이상으로 확대됐으며 향후 3천만원 이상 공사로 확대되면 도 발주공사의 55% 이상에 의무 적용된다.

 

특히 올해 9월부터는 채무 변제 불이행 등으로 공사업체의 계좌가 압류되더라도 법적으로 보호받아야 하는 노무비를 별도 계좌에 분리 지급해 근로자의 임금을 실질적으로 보호하고 있다.

 

이삼희 경남도 자치행정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역 경기가 힘든 상황에서 경영상의 부담을 겪는 지역업체를 보호하고 공공 건설 현장의 임금 체불을 사전에 방지해 도민들이 따뜻하고 편안한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출처 : 경상남도청>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박양우 문체부 장관 “문화·예술로 코로나 우울 이겨내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20 에든버러 문화장관회의’에서 한국의 코로나19 방역과 문화예술의 중요성을 소개한다.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2020 에든버러 문화장관회의’는 ‘코로나19 상황 아래 문화의 변혁적 힘’을 주제로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된다. 이번 영상 연설은 한국 정부의 성공적인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비롯한 문화예술 분야 방역과 지원 대책에 깊은 인상을 받은 문화장관회의 주최 측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문체부는 지난 6월 3일에도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 올리버 다우든 장관의 요청으로 한영 문화장관 간 화상회의를 통해 문화예술 분야 방역 경험과 코로나19 관련 지원정책을 공유한 바 있다. 박양우 장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국립문화예술기관의 온라인 공연·전시와 방탄소년단(BTS)의 ‘방방콘’ 등 비대면 문화예술 활동 사례를 소개하며 “4차 산업혁명시대의 새로운 기술과 문화예술 콘텐츠가 함께 한다면 코로나19와 같은 세계적 위기 속에서도 새로운 문화예술의 장을 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우리나라의 개인방역 5대 기본수칙인 ‘거리는 멀어져도, 마음은 가까이’라는 말처럼 코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