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13 (화)

  • 구름많음동두천 24.0℃
  • 구름많음강릉 25.1℃
  • 구름조금서울 26.8℃
  • 구름많음대전 27.2℃
  • 구름많음대구 23.5℃
  • 구름많음울산 25.0℃
  • 구름조금광주 26.4℃
  • 구름많음부산 25.8℃
  • 구름많음고창 25.9℃
  • 구름조금제주 27.2℃
  • 구름많음강화 24.0℃
  • 구름많음보은 23.6℃
  • 구름많음금산 24.3℃
  • 구름조금강진군 25.7℃
  • 구름많음경주시 24.8℃
  • 구름많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전국

경남도, 추석 대비 공공공사 임금 체불 점검

URL복사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추석 명절을 맞아 11일부터 도가 발주한 공사와 용역 214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임금 체불 방지를 위한 특별점검을 추진한다.

 

이번 점검 기간 동안 노무비 지급, 하도급 계약, 건설기계 대여 계약 및 대금 지급 사항에 대해 현장을 점검하고 상시 운영 중인 임금 체불 신고센터(055-211-3826, 도 홈페이지)를 집중 운영해 체불 민원을 즉시 해결할 계획이다.

 

도는 2011년 6월 전국 최초로 '관급공사 임금 체불 방지조례'를 제정한 이후 2012년부터 2020년 9월 현재까지 48건 6억7천500만원의 체불임금을 해결했으며 18개 시군에서도 조례를 제정하고 '임금 체불 신고센터'를 상설 운영하고 있다.

 

또한 도는 공공공사의 대금과 임금 체불을 방지하기 위해 '공공발주자 임금 직접 지급제'도 시행 중이다.

 

'공공발주자 임금 직접 지급제'는 공공공사의 하도급 계약체결 및 모든 대금 청구와 지급 행위를 전자적으로 처리하는 시스템인 '하도급 지킴이'를 통해 원도급사의 계좌를 거치지 않고 임금과 공사대금을 근로자와 하도급사에게 직접 지급하는 제도이다.

 

2014년 10억원 이상의 공사에 도입돼 2017년 5억원 이상, 2019년 5천만원 이상으로 확대됐으며 향후 3천만원 이상 공사로 확대되면 도 발주공사의 55% 이상에 의무 적용된다.

 

특히 올해 9월부터는 채무 변제 불이행 등으로 공사업체의 계좌가 압류되더라도 법적으로 보호받아야 하는 노무비를 별도 계좌에 분리 지급해 근로자의 임금을 실질적으로 보호하고 있다.

 

이삼희 경남도 자치행정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지역 경기가 힘든 상황에서 경영상의 부담을 겪는 지역업체를 보호하고 공공 건설 현장의 임금 체불을 사전에 방지해 도민들이 따뜻하고 편안한 추석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출처 : 경상남도청>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김정재 의원, 국민의힘 정책위원회 부의장 임명 김정재 국회의원(국민의힘·포항북구)이 28일 국민의힘 정책위원회 부의장에 임명됐다. 국민의힘은 이날 의원총회에서 김정재 의원을 비롯해 류성걸, 송석준, 이양수, 조태용 의원을 정책위 부의장으로 위촉했다. 정책위는 당의 정책을 연구하고, 이를 심의·입안하는 기관으로 당내·외 여론수렴을 통해 정책을 개발하고, 법률안·예산안 등 국민 생활과 국가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칠 정책을 검토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역할을 한다. 제3정책위 부의장으로 위촉된 김정재 의원은 앞으로 당의 여성·사회·문화 분야의 정책개발에 나선다. 특히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를 앞둔 시기인 만큼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국민이 원하는 정책, 국민의 삶에 필요한 정책을 제안하여 정권교체에 힘을 보탤 계획이다. 김정재 의원은 지난 20대 국회에서 원내대변인 및 원내부대표, 중앙재해대책위원장 등 당직을 맡아 활발한 정책 활동을 펼쳐왔다. 21대 국회에서는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운영위원회 위원, 여성가족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으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등 다양한 상임위에서 성과를 보였다. 또 김 의원은 지난 지도부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