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금)

  • 흐림동두천 17.2℃
  • 흐림강릉 19.8℃
  • 흐림서울 20.1℃
  • 흐림대전 19.6℃
  • 대구 18.3℃
  • 울산 17.9℃
  • 광주 17.8℃
  • 부산 18.4℃
  • 흐림고창 18.9℃
  • 제주 19.3℃
  • 흐림강화 18.8℃
  • 흐림보은 16.7℃
  • 흐림금산 18.4℃
  • 흐림강진군 18.7℃
  • 흐림경주시 17.8℃
  • 흐림거제 17.4℃
기상청 제공

전국

전남도, 내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사업 '전국 최다'

URL복사

전라남도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1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공모에서 전국 최다인 15개 사업에 222억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도에 따르면 이번 확보한 국비 222억원의 경우 전국 최다 금액으로, 총 1천566억원 중 14.2%를 차지한 결과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일정 구역 내 주택·건물·공공시설 등 모든 건물과 시설을 대상으로 하며, 태양광·태양열·지열 등 2종 이상 신재생에너지원을 에너지 수요에 맞춰 융·복합으로 설치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는 사업이다.

 

참여 대상으로 선정되면 비용의 85%를 국비와 지방비로 지원받을 수 있으며, 15%는 자부담으로 주민 선호도가 매우 높다.

 

앞으로 사업비 443억원(국비 222억원, 지방비 160억원, 자부담 61억원)을 들여 주택, 상가 등 총 4천719개소 건축물에 태양광 1만8천725㎾, 태양열 4천863㎡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할 계획이다.

 

실제로 주택에 태양광 발전설비(3㎾)가 설치 완료되면 월간 전력사용량이 350㎾h 정도(5만5천원)가 절감돼 연간 62만원가량의 전기요금을 비롯해 3천342㎏의 온실가스 저감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그동안 도는 이번 공모에서 우수한 결과를 이끌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왔다.

 

지난 3월 도내 모든 시·군의 지역 특성에 맞는 사업을 발굴해 주민설명회와 참여기업 공모·평가 등을 거쳐 우수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한국에너지공단 전남지역본부의 컨설팅을 받아 사업계획서를 작성하는 등 사업추진 완성도를 높여 공모에 참여했다.

 

한국에너지공단은 전국 시·도에서 신청한 126개 사업에 대해 공개평가와 현장실사 등을 거쳐 114개 사업을 선정했으며, 도는 목포·여수·나주 등 14개 시·군에서 15개 사업이 선정된 결과를 끌어냈다.

 

서순철 도 에너지신산업 과장은 "신재생에너지 보급 융·복합 지원사업은 주민이 참여하는 지역 맞춤형 정부 지원 사업으로 에너지 비용을 대폭 절감해 줄 수 있다"며 "앞으로도 많은 도민이 에너지 복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공모사업 준비와 국비 확보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 사업은 광양시 등 5개 시·군에 총사업비 153억원이 투입돼 1천859개소 건축물에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자료출처 : 전라남도청>




전국

더보기
대구시, '2020 빗물이용시설 설치 지원 사업' 성공적 마무리 대구시는 시민들의 물 재이용 및 절약에 대한 높은 관심과 호응에 힘입어 올해 빗물 이용시설 설치 지원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빗물 이용시설(일명 '빗물 저금통')은 강우 시 건물의 지붕, 벽면을 타고 내려오는 빗물을 간단히 여과한 후 이를 저류조에 저장했다가 조경이나 청소, 화장실 등의 용도로 재이용하는 시설로, 올해는 유치원, 어린이집, 일반주택, 근생시설, 아동복지시설 등 27곳에 설치를 완료했다. 지원대상은 지붕 면적이 1천㎡ 미만인 건축물과 건축면적이 5천㎡ 미만인 공동주택 등이며, 빗물 저장시설의 용량에 따라 2t 이하는 최대 300만원, 2t 초과는 최대 1천만원의 범위에서 설치비용의 최대 90%까지 지원했다. 특히 올해도 지원 첫해인 2016년 대비 63% 정도 증가한 51곳이 신청해 빗물 이용시설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빗물 이용시설을 설치한 서구 소재 창의나라어린이집 천송하 원장은 "아이들에게 빗물 이용시설의 원리와 작동법을 설명하고 직접 화단에 물을 주는 등의 체험교육을 했다"며 "어린이들이 체험교육을 통해 빗물도 소중한 수자원이라는 인식과 함께 물 절약의 중요성을 일깨워줄 수 있어 다른 어린이집에

피플

더보기
박양우 문체부 장관 “문화·예술로 코로나 우울 이겨내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20 에든버러 문화장관회의’에서 한국의 코로나19 방역과 문화예술의 중요성을 소개한다.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2020 에든버러 문화장관회의’는 ‘코로나19 상황 아래 문화의 변혁적 힘’을 주제로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된다. 이번 영상 연설은 한국 정부의 성공적인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비롯한 문화예술 분야 방역과 지원 대책에 깊은 인상을 받은 문화장관회의 주최 측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문체부는 지난 6월 3일에도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 올리버 다우든 장관의 요청으로 한영 문화장관 간 화상회의를 통해 문화예술 분야 방역 경험과 코로나19 관련 지원정책을 공유한 바 있다. 박양우 장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국립문화예술기관의 온라인 공연·전시와 방탄소년단(BTS)의 ‘방방콘’ 등 비대면 문화예술 활동 사례를 소개하며 “4차 산업혁명시대의 새로운 기술과 문화예술 콘텐츠가 함께 한다면 코로나19와 같은 세계적 위기 속에서도 새로운 문화예술의 장을 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우리나라의 개인방역 5대 기본수칙인 ‘거리는 멀어져도, 마음은 가까이’라는 말처럼 코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