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6 (금)

  • 구름많음동두천 7.0℃
  • 구름많음강릉 9.9℃
  • 구름조금서울 9.8℃
  • 구름많음대전 10.3℃
  • 구름조금대구 8.3℃
  • 맑음울산 8.0℃
  • 구름많음광주 10.3℃
  • 맑음부산 10.5℃
  • 구름많음고창 10.3℃
  • 흐림제주 11.6℃
  • 구름많음강화 7.1℃
  • 구름많음보은 5.3℃
  • 구름많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5.5℃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서울

서초구, '노숙인 전담 거리상담반' 본격 운영으로 구호활동 박차

URL복사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4월부터 관내 노숙인의 발굴, 상담·지원을 위한 노숙인 거리상담반을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구는 그동안 고속버스터미널, 교대역 등 노숙인 밀집 지역 위주로 사회복지과 전담부서 직원이 직접 순찰과 상담을 시행해 왔으나, 순찰 인력 부족과 전문성의 한계로 노숙인 산재 지역 순찰은 미흡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었다.

 

이에 전담 순찰 인력 4명을 채용해 산재 지역 순찰 강화로 노숙인 관리 사각지대가 없도록 집중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전담 인력은 노숙인 거리 상담 및 시설공사 등 경험이 풍부한 인력을 채용해, 보다 전문적이고 심층적인 상담을 통한 노숙인 개인별 요구사항별 맞춤형 지원으로 탈노숙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거리상담반은 2개 조 4명으로 편성해 서초 전역 및 타구와 경계 지역에 산재해있는 거리 노숙인 발생 취약지역을 매일 순찰할 예정이다.

 

또 적극적인 상담 활동으로 노숙인의 안전과 건강 체크, 시설 입소 권유에 힘쓰며, 특히 자활 가능성이 높은 초기 노숙인이나 청년 노숙인을 집중적으로 관리해 사회 복귀 지원에 주력할 계획이다.

 

조은희 구청장은 "노숙인도 길 위에 사는 우리의 이웃으로 그들의 삶에 관심을 갖도록 해야 한다"며 "이들의 아픔을 듣고, 따뜻한 보금자리와 의식주를 지원하는 등 노숙인의 사회복귀를 위해 함께 고민하고 동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