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9.2℃
  • 맑음강릉 12.3℃
  • 맑음서울 8.3℃
  • 맑음대전 9.9℃
  • 구름조금대구 9.6℃
  • 구름많음울산 9.4℃
  • 맑음광주 10.2℃
  • 구름많음부산 9.9℃
  • 맑음고창 10.4℃
  • 구름많음제주 11.2℃
  • 맑음강화 9.9℃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9.0℃
  • 구름조금강진군 10.1℃
  • 구름많음경주시 9.3℃
  • 흐림거제 10.0℃
기상청 제공

문화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특별연주회 협주곡의 밤

따뜻한 봄날에 듣는 해금·가야금 선율
22일~23일 오후 7시 30분, 부산문화회관 대극장

URL복사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특별연주회 '협주곡의 밤'이 오는 22일, 23일 오후 7시 30분 부산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수석지휘자 김종욱의 지휘로 펼쳐진다.


이번 공연은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의 레퍼토리 개발 작업을 위해 전국에서 처음 시도되는 공연으로, 이 시대 해금과 가야금을 대표하는 젊은 국악인이 한 자리에 모인다. 22일은 뛰어난 연주력을 자랑하는 해금연주자 4인이, 23일은 가야금연주자 4인이 각각 자신의 색깔을 가장 잘 나타낼 수 있는 작품으로, 국악애호가들에게 특별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첫날인 22일에는 서울시국악관현악단 해금 수석 서은영, KBS 국악관현악단 해금 수석 안은경,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지도단원 김준희,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해금 수석 윤해승이 협연자로 무대에 오른다.

 
첫 무대는 서은영이 연주하는 해금협주곡 ‘터널의 끝을 향해’이다. 이 곡은 수원대학교 교수 박영란의 작품으로 터널의 어둠속에서 끝을 향해 달려가며 공포에 떨고 있는 사람의 시각적인 현상과 심정의 변화를 타악기 솔로의 반복적이며, 변형된 리듬으로 국악관현악으로 표현한 작품이다.


이어지는 무대는 안은경이 들려주는 이경섭 곡 해금협주곡 ‘추상’이다. 격정적이며 또 한편으로는 노래하듯이 연주하는 등 다양한 변화를 담고 있는 ‘추상’은 섬세한 감정표현이 요구되는 해금특유의 감성이 묻어나는 곡으로, 젊은 연주자들과 관객에게 인기가 많은 작품이다.

 

세 번째 곡은 김준희가 들려주는 해금 협주곡 ‘활의 노래’이다. 이 곡은 이정면 작곡가의 작품으로, 해금이 가진 가냘픈 두 줄로 세상의 소리를 품고 해금의 소리로 해금만의 이야기를 국악관현악과 주고 받는 협연으로 들려주게 된다.


마지막 곡은 윤해승이 연주하는 2021년 국악관현악단과 해금을 위한 협주곡 ‘다이아몬드 브릿지’이다. 이 곡은 동의대학교 교수 이기녕 작곡가의 위촉 초연 작품으로, 2021년 시즌프로그램 부산을 주제로 한 레퍼토리 개발을 위해 위촉한 작품이다. 곡의 구성은 두 개의 악장으로 되어 있으며, 다이아몬드 브릿지(광안대교)가 얹혀져 있는 광안리 바닷가와 사람과의 교감, 그리고 자동차로 건널 때의 광안대교의 웅장함과 아름다움을 국악관현악과 해금의 협연으로 표현한 작품이다.

  
23일에는 가야금 협주곡의 밤이 개최된다. 가야금 연주자 곽수은, 오해향, 윤경선, 최미란 4인이 협연자로, 변화무쌍한 가야금 선율을 들려준다.
 

첫 무대는 연주자 곽수인의 자작곡 가야금 협주곡 ‘나비의 꿈’으로 부산 음악애호가들과 만난다. 이 곡은 장자의 나비꿈에 나오는 호접몽에서 착안하여 국악관현악과 가야금 협연으로 작곡한 곡이다.

 
두 번째 곡은 프리랜서 작곡가 강은구가 작곡한 강태홍류 가야금산조 협주곡 ‘무슨 인연으로...’.이 곡은 부산시 무형문화재 제8호인 강태홍류 가야금 산조를 국악관현악과 가야금협연으로 작곡된 곡으로 강태홍류 가야금산조 전수조교 오해향이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과 협연한다.

 
세 번째 곡은 김병호류 가야금산조 협주곡 ‘푸른 하늘 흰 구름 밑에 녹음은 지고’를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수석 윤경선의 연주로 들려준다. 이 곡은 2021년 시즌프로그램 부산을 주제로 한 레퍼토리 개발에 따른 위촉 작품으로, 태종대 전망대에서 바라봤던 수많은 배들, 배들을 품고 있는 영도의 앞바다를 역동적인 리듬으로 국악관현악과 가야금 협연으로 표현했다.

 
마지막 무대는 대하소설 <혼불>에 담겨진 우리네 선조들의 숭고한 삶의 정신을 음악으로 형상화한 임준희 곡 가야금 협주곡 [혼불 Ⅱ ‘나의 넋이 너에게 묻어’]을 부산가야금연주단 악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최미란의 연주로 들려준다.해금과 가야금의 특별한 매력을 만날 수 있는 이번 공연은 거리두기 50% 좌석으로 진행되며 부산문화회관 홈페이지에서 예매가능하다.
 

해금과 가야금의 특별한 매력을 만날 수 있는 이번 공연은 거리두기 50% 좌석으로 진행되며 부산문화회관 홈페이지에서 예매가능하다.

 

최태하 기자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