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9 (일)

  • 흐림동두천 12.2℃
  • 구름많음강릉 20.5℃
  • 서울 13.7℃
  • 대전 13.7℃
  • 대구 15.8℃
  • 울산 16.5℃
  • 광주 14.9℃
  • 부산 18.9℃
  • 흐림고창 14.7℃
  • 흐림제주 18.3℃
  • 흐림강화 12.5℃
  • 흐림보은 13.0℃
  • 흐림금산 12.9℃
  • 흐림강진군 16.6℃
  • 흐림경주시 17.6℃
  • 흐림거제 18.1℃
기상청 제공

독도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에 모두 독도체험관 구축…독도교육 활성화

체험교육 강화…독도교육주간 및 독도지킴이·연구학교도 운영

올해 전국 17개 시도별 독도체험관이 구축되고, 학교에서는 연중 한 주 동안 ‘독도교육주간’이 운영된다.


교육부는 학생, 교원 등 전 국민의 독도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독도가 우리나라 영토임을 인식하는 영유권의식을 높이기 위한 ‘2022년 독도교육 활성화 계획’을 발표한다고 21일 밝혔다.


교육부는 이번 계획에서 전국 17개 시도에 독도 체험 기반을 완성하고, 현장 중심의 독도교육 내실화를 위한 지원을 강화해 우리 영토주권 확립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확산하는 데 중점을 뒀다.


먼저, 올해에는 전국 어디서나 독도를 생생하게 만날 수 있도록 전국 17개 시도별 독도체험관 구축을 완성한다.


강원교육청 독도체험관을 신축해 개관하고, 기존에 구축한 인천·대전·경기·충북·전남·경남교육청 독도체험관 6곳의 노후화 된 시설과 콘텐츠를 전면 개선해 재개관한다.


올해 안에 동북아역사재단 독도체험관도 확장·이전해 시범운영을 거쳐 8월에 재개관하고, 부산·전북교육청 독도체험관 구축 사업을 추진해 전국적 독도 체험 기반을 완성해 나간다.


시도교육청과 함께 전국 독도체험관 간 전시 콘텐츠와 운영 프로그램을 공유해 독도체험관 연계 운영을 활성화하고, 체계적인 홍보도 추진한다.



아울러 올해에도 학교에서는 교육환경 여건에 따라 연중 한 주를 ‘독도교육주간’으로 선정해 자율적으로 운영한다.


교육부는 내실 있는 독도교육주간 운영을 위해 관계기관과 협력해 개발한 학교급·장애유형별 체험 중심의 교육 자료를 보급하고, 학생의 흥미와 참여를 유도하는 디지털 기반의 독도교육 콘텐츠 개발을 추진한다.


특히 대상·계기별 다양한 맞춤형 독도교육 프로그램과 찾아가는 역사·독도수업을 운영해 학교 현장의 독도교육활동을 지원한다.


독도지킴이학교와 독도교육 연구학교도 운영해 학교 현장의 실천적 독도교육 방안을 공유·확산하고, 교원을 대상으로 독도 관련 기초소양 교육과 울릉도·독도 탐방 교육을 해 전문성 향상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독도 관련 기관과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세계 속의 우리 영토주권 확립을 위한 홍보를 적극 추진해 나간다.


외교부, 해양수산부 등 중앙 부처를 비롯해 반크(VANK) 등 시민단체, 독도 관련 공공·민간 기관과 협업해 지속·심화되는 일본의 독도 영유권 침해에 대응하고, 독도교육의 전문성 확보와 질 제고를 위해 노력한다.


이 밖에 국민 참여 행사를 추진하고 홍보 콘텐츠를 제작·배포하는 등 우리 땅인 독도사랑 공감대도 국내외로 확산할 수 있도록 한다.


이상수 교육부 학교혁신지원실장은 “독도 영유권 확립은 독도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관심으로부터 시작된다”면서 “일본 정부의 부당한 독도 영유권 침해에 대해서는 외교부·동북아역사재단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적극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피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