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31.5℃
  • 구름조금강릉 25.3℃
  • 구름많음서울 32.4℃
  • 구름많음대전 31.0℃
  • 연무대구 29.0℃
  • 흐림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8.2℃
  • 흐림부산 22.4℃
  • 구름많음고창 29.8℃
  • 박무제주 22.5℃
  • 구름많음강화 28.8℃
  • 구름조금보은 29.2℃
  • 구름조금금산 30.2℃
  • 구름많음강진군 24.9℃
  • 구름많음경주시 25.2℃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독자詩】그리움 / 김병연


세상을 맑고 고운 눈으로 바라보면
아름답게 비춰지는 것이기에
사물을 욕심 없이 바라보면
세상은 아름다운 빛깔로 젖어든다.


나뭇잎이 예쁘게 물들 때
그리움은 안식에서 깨어나고
지난날을 생각하며 그리움에 젖는다.


가슴 속에 채우지 못한 빈 터가 있고
채우지 못하고 이루지 못하였으므로
그리움도 있게 마련일 게다.


파아란 하늘․뭉게구름 바라보며
그곳에 마음을 살며시 실어 보내고
풀 내음을 맡으면
지난날의 그리움이 주마등처럼 스쳐간다.


그리움을 많이 갖고 사는 사람일수록
깊은 강물처럼 은은하고 맑고 향기롭다.


주마등처럼 스쳐가는 그리움이 있어
삶의 의미가 커져간다면
얼마나 순수한 마음을 갖고 사는 것일까?


아름다웠던 추억, 지난날 연인 등이
수많은 사람에게 그리움으로 다가올 게다.


남북 분단으로
지척에 있는 가족을 만날 수 없어
평생 그리움 속에 사는 사람도 있다.


신라 눌지왕 때 충신 박제상은
일본에 볼모로 잡혀간 왕자를 구출하고
자신은 체포되어 죽었다.
박제상의 아내는 치술령 고개 바위 위에서
일본을 하염없이 바라보며
돌아오지 않는 남편에 대한
애절한 그리움으로
망부석이 되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망부석 같은 아내가 우리 사회에
흘러넘쳤으면 얼마나 좋을까….


행여나 객지에 간 자식이 다니러 오지는 않을까
툇마루에 앉아
멍하니 그리움에 사무쳐 눈물을 짓던
우리네 어머니의 자식 사랑은 그리움의 대명사.


김병연 / 시인 · 수필가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서판길 한국뇌연구원장, 올해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는 1일 2020년 ‘대한민국최고과학기술인상’ 수상자로 서판길(68세) 한국뇌연구원 원장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서판길 원장은 생명현상 이해의 기본개념인 ‘신호전달 기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정립하고 그 연구결과를 세계 최고수준 학술지인 셀(Cell), 사이언스(Science), 네이처(Nature) 등에 발표해 전 세계적 연구방향을 선도하는 등 우리나라 생명과학의 위상을 세계적으로 드높이는데 크게 기여했다. 서 원장은 신호전달의 핵심효소인 포스포리파아제(PLC)를 세계 최초로 뇌에서 분리정제하고 유전자를 클로닝하는데 성공했다. PLC는 외부자극으로 세포막 인지질을 분해, 두 가지의 2차 신호전달물질인 IP3와 DAG를 만드는 효소다. 서 원장은 이 PLC를 매개로 하는 신호전달 과정을 분자, 세포 및 개체수준에서 작동원리를 정립해 세계 생명과학계를 주도했다. 또한 생체 신호전달의 기본개념을 확장, 줄기세포 분화의 정교한 조절 과정을 규명했고 신호전달 과정의 불균형은 세포성장 이상을 유도하고 암이나 다양한 뇌질환을 초래한다는 사실을 발견해 난치병 진단·치료에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 그는 2020년 2월말 기준 3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