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6 (목)

  • 구름조금동두천 6.6℃
  • 구름많음강릉 10.9℃
  • 구름많음서울 10.5℃
  • 흐림대전 11.5℃
  • 구름많음대구 11.1℃
  • 구름조금울산 10.8℃
  • 흐림광주 13.7℃
  • 구름많음부산 12.4℃
  • 흐림고창 14.5℃
  • 제주 15.4℃
  • 구름많음강화 8.1℃
  • 흐림보은 7.1℃
  • 흐림금산 10.0℃
  • 흐림강진군 12.2℃
  • 구름많음경주시 7.8℃
  • 구름많음거제 11.4℃
기상청 제공

【독자詩】그리움 / 김병연


세상을 맑고 고운 눈으로 바라보면
아름답게 비춰지는 것이기에
사물을 욕심 없이 바라보면
세상은 아름다운 빛깔로 젖어든다.


나뭇잎이 예쁘게 물들 때
그리움은 안식에서 깨어나고
지난날을 생각하며 그리움에 젖는다.


가슴 속에 채우지 못한 빈 터가 있고
채우지 못하고 이루지 못하였으므로
그리움도 있게 마련일 게다.


파아란 하늘․뭉게구름 바라보며
그곳에 마음을 살며시 실어 보내고
풀 내음을 맡으면
지난날의 그리움이 주마등처럼 스쳐간다.


그리움을 많이 갖고 사는 사람일수록
깊은 강물처럼 은은하고 맑고 향기롭다.


주마등처럼 스쳐가는 그리움이 있어
삶의 의미가 커져간다면
얼마나 순수한 마음을 갖고 사는 것일까?


아름다웠던 추억, 지난날 연인 등이
수많은 사람에게 그리움으로 다가올 게다.


남북 분단으로
지척에 있는 가족을 만날 수 없어
평생 그리움 속에 사는 사람도 있다.


신라 눌지왕 때 충신 박제상은
일본에 볼모로 잡혀간 왕자를 구출하고
자신은 체포되어 죽었다.
박제상의 아내는 치술령 고개 바위 위에서
일본을 하염없이 바라보며
돌아오지 않는 남편에 대한
애절한 그리움으로
망부석이 되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망부석 같은 아내가 우리 사회에
흘러넘쳤으면 얼마나 좋을까….


행여나 객지에 간 자식이 다니러 오지는 않을까
툇마루에 앉아
멍하니 그리움에 사무쳐 눈물을 짓던
우리네 어머니의 자식 사랑은 그리움의 대명사.


김병연 / 시인 · 수필가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인터뷰】 우한 교민 이송 현장 지휘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일대가 지난달 23일 봉쇄되자 정부는 30~31일 발이 묶인 우리 교민들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전세기를 2차례 보냈다. 또 마지막 한 명까지 데리고온다는 사명감으로 지난 11일 오후 3번째 전세기가 다녀왔다. 전세기에는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팀장으로 하는 정부 신속대응팀이 동승했다. 신속대응팀은 외교부 직원과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 국립인천공항검염소 검역관 등 10여 명으로 구성돼 교민들의 귀국을 지원했다. 중국 정부와 우리 신속대응팀의 철통 보안·검역 속에 1차 368명, 2차 333명, 3차 147명 등 총 848명의 교민들이 안전하게 국내로 들어올 수 있었다. 정책브리핑은 18일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만나 긴장감이 돌았던 당시 상황과 검역 과정에 대해 자세하게 들어봤다. -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남아있는 우리 국민들을 데려오기 위해 투입된 전세기에 두차례 탑승해 다녀오셨는데요, 먼저 간단히 소회를 말씀해 주세요.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성의 교통이 사실상 봉쇄되고, 피해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임시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