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9 (토)

  • 맑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1.7℃
  • 맑음서울 -2.3℃
  • 구름많음대전 -2.4℃
  • 구름많음대구 2.1℃
  • 구름조금울산 2.7℃
  • 구름많음광주 -0.1℃
  • 구름조금부산 3.5℃
  • 구름많음고창 -2.0℃
  • 구름많음제주 4.3℃
  • 맑음강화 -2.7℃
  • 구름많음보은 -3.0℃
  • 구름많음금산 -1.2℃
  • 구름많음강진군 0.0℃
  • 구름조금경주시 0.8℃
  • 구름조금거제 2.5℃
기상청 제공














여행

더보기

월악산 등 국립공원 3곳서 ‘탄소중립 야영장’ 시범운영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10일부터 내년 1월 15일까지 월악산 등 국립공원 3곳에서 탄소중립 야영장을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 탄소중립 야영장이 운영되는 곳은 월악산 닷돈재(충북 제천시), 소백산 삼가(경북 영주시), 설악산 설악동(강원도 속초시)이다. 총 13개 야영지가 탄소중립 야영장으로 운영된다. 탄소중립 야영장은 재생에너지(태양광·풍력)와 자가발전 자전거를 갖추고 4인 기준 야영객이 하루에 필요한 전기(약 10kw)를 공급받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각 야영장마다 전기를 제공하는 방식에는 차이가 있다. 월악산 닷돈재는 180개 야영지 중 5개(총면적 200㎡)가 탄소중립 야영지다. 이곳에는 태양광·풍력·자가발전 자전거가 설치됐으며 소형화면으로 전기사용 가능량·발전량·탄소 저감량 등을 이용자가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소백산 삼가는 45개 야영지 중 3개(총면적 168㎡)가 탄소중립 야영지다. 이곳에서도 태양광과 풍력을 통해 전기를 공급하고 소형화면으로 전기사용 가능량·발전량·탄소 저감량 등을 이용자가 확인할 수 있다. 설악산 설악동은 232개 야영지 중 5개(총면적 200㎡)가 재생에너지(태양광)를 통해 충전된 이동형 배터리(1.3kw)로 전기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