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5 (수)

  • 흐림동두천 14.8℃
  • 구름많음강릉 14.9℃
  • 흐림서울 15.3℃
  • 구름조금대전 20.2℃
  • 구름조금대구 19.7℃
  • 구름조금울산 14.5℃
  • 구름많음광주 18.4℃
  • 구름조금부산 14.7℃
  • 구름많음고창 18.5℃
  • 흐림제주 17.6℃
  • 흐림강화 13.3℃
  • 구름많음보은 19.5℃
  • 맑음금산 19.4℃
  • 구름많음강진군 15.7℃
  • 맑음경주시 15.8℃
  • 구름많음거제 15.7℃
기상청 제공

대전ㆍ충청

세종시, 4월부터 가설건축물 표지판 부착제도 시행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가설건축물의 효율적인 유지·관리를 위해 4월부터 가설건축물 표지판 부착제도를 시행한다.

 

가설건축물이란 임시창고 등 제한된 용도만 한시적 사용을 전제로 한 건축물로, 존치 기간을 정해 설치 신고한 후 이용해야 한다.

 

존치 기간이 도래한 가설건축물을 계속 사용하고자 할 경우에는 연장 신고를 해야 하며 신고하지 않을 경우 이행강제금이 부과된다.

 

시는 존치 기간 미연장으로 인한 재산상의 피해를 예방하고자 존치 기간 만료일 1개월 전에 건축주에게 개별통보하고 있으나 연장 절차 미이행에 따른 이행강제금 부과 사례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이에 시는 가설건축물의 현황, 존치 기간, 용도 등이 기재된 표지판을 부착하도록 하는 가설건축물 관리방안을 마련해 시행한다.

 

표지판 교부 대상은 4월 신규 접수 건부터 해당하며 가설건축물의 주요 출입구 등 누구나 쉽게 인식이 가능한 곳에 표지판을 부착하도록 한다.

시는 가설건축물 표지판 부착제도 시행으로 존치 기간 만료에 따른 시민 재산상의 불이익을 사전 예방하는 것은 물론, 건전한 건축 행정 질서 확립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규범 건축과장은 "가설건축물에 대한 표지판 설치를 통해 효율적인 가설건축물 관리체계를 마련해 시민의 재산권을 보호하고 신뢰받는 건축 행정 구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출처 : 세종특별자치시청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인터뷰】 우한 교민 이송 현장 지휘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일대가 지난달 23일 봉쇄되자 정부는 30~31일 발이 묶인 우리 교민들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전세기를 2차례 보냈다. 또 마지막 한 명까지 데리고온다는 사명감으로 지난 11일 오후 3번째 전세기가 다녀왔다. 전세기에는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팀장으로 하는 정부 신속대응팀이 동승했다. 신속대응팀은 외교부 직원과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 국립인천공항검염소 검역관 등 10여 명으로 구성돼 교민들의 귀국을 지원했다. 중국 정부와 우리 신속대응팀의 철통 보안·검역 속에 1차 368명, 2차 333명, 3차 147명 등 총 848명의 교민들이 안전하게 국내로 들어올 수 있었다. 정책브리핑은 18일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만나 긴장감이 돌았던 당시 상황과 검역 과정에 대해 자세하게 들어봤다. -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남아있는 우리 국민들을 데려오기 위해 투입된 전세기에 두차례 탑승해 다녀오셨는데요, 먼저 간단히 소회를 말씀해 주세요.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성의 교통이 사실상 봉쇄되고, 피해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임시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