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4.2℃
  • 맑음서울 2.0℃
  • 맑음대전 1.6℃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3.8℃
  • 맑음광주 3.8℃
  • 맑음부산 4.4℃
  • 맑음고창 1.1℃
  • 맑음제주 6.1℃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4.2℃
  • 맑음경주시 2.8℃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강원ㆍ충청

옥천군, '옥천의 선사문화' 학술발표회 개최

 

충북 옥천군은 오는 18일 관성회관에서 '옥천의 선사문화' 학술발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학술발표회는 옥천군이 주최하고 (재)한국선사문화연구원이 주관하며 그동안 조사·연구된 자료를 바탕으로 옥천의 선사문화의 특징을 규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안터마을 고인돌 선돌과 함께 안터마을 선사문화와 삶의 발자취를 학술적·역사적으로 조명하기 위해 기획됐다.

 

주제발표는 이융조 충북대학교 명예교수의 '옥천의 선사문화'에 대한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이승원(한국선사문화연구원 부원장)의 '옥천의 구석기 문화', 구자진(한국토지주택공사)의 '옥천의 신석기문화', 손준호(고려대학교 교수)의 '옥천의 청동기문화', 황선욱(숭실대학교 명예교수)의 '옥천 안터1호 선돌의 수학사적 의미'순서로 진행된다.

 

주제발표 이후에는 김범철 충북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해 김은정 라드피온 고고학연구소장, 소상영 한양대학교 교수, 박주영 충북대학교 강사, 진용옥 경희대학교 명예교수가 발표자들과 함께 종합토론을 할 예정이다.

 

옥천군 관계자는 "옥천의 선사문화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와 종합적 해석이 이루어지지 않아 문화적 특징을 규명할 기회가 없었다"며 "이번 학술발표회를 통해 옥천 선사문화의 가치를 널리 알리고 선사시대부터 현재까지 옥천의 정체성 확립을 위한 초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국

더보기
말레이시아 관광객 몰려오나…부산∼쿠알라룸푸르 노선 운항 재개 부산시(시장 박형준)와 부산관광공사(사장 이정실)는 말레이시아 국적 항공사이자 LCC 업계 강자인 에어아시아 엑스가 3일부터 주 3회(월, 수, 금) 쿠알라룸푸르~부산 직항 노선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재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항공 운항 재개는 부산관광공사가 지난해 11월 말레이시아에서 진행한 에어아시아 엑스와의 업무협약에 따른 결실이면서, 팬데믹 이후 3년 만의 쿠알라룸푸르 직항 노선 재개로 국내 인바운드 관광 업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부산시, 부산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 한국공항공사, 말레이시아 관광청이 공동으로 첫 항공기 승객 대상으로 환대 기념행사를 김해국제공항에서 개최했다. 이 자리는 말레이시아 승객과 함께 입국한 에어아시아 엑스 CEO인 벤자민 이스마일은 "우리는 역사적으로 매우 인기 있는 노선을 다시 시작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하고, 쿠알라룸푸르에서 많은 관광 명소의 도시인 부산까지 직항편을 운항하는 첫 번째 항공사가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오늘부터 더욱 편리하고 저렴해지면서 관광과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고 금년에 200,000명 정도 부산을 방문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