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수)

  • 구름많음동두천 3.5℃
  • 흐림강릉 4.4℃
  • 구름조금서울 3.8℃
  • 맑음대전 6.7℃
  • 구름많음대구 6.6℃
  • 구름많음울산 9.8℃
  • 구름많음광주 8.2℃
  • 구름많음부산 10.9℃
  • 맑음고창 6.8℃
  • 흐림제주 11.1℃
  • 구름조금강화 4.4℃
  • 구름많음보은 5.9℃
  • 구름많음금산 5.8℃
  • 흐림강진군 9.9℃
  • 구름많음경주시 8.6℃
  • 흐림거제 8.9℃
기상청 제공

피플

김연화 코세페 추진위원장 “소비자 신뢰 회복하는 계기 삼을 것”

온라인 쇼핑업체 대거 참여·소비자 선택권 다양…합리적 소비 가능
미국·중국과는 다른 국내 유통구조상 높은 할인율 적용은 한계

URL복사

“코리아세일페스타(코세페)가 처음으로 민간 주도로 치러지는만큼 우리의 힘으로 어려운 경제를 살려보자는 의지가 강합니다. 올해 코세페 행사가 소비자들로부터 사랑받고, 신뢰받아 소비를 촉진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김연화 코리아세일페스타 추진위원장(소비자공익네트워크 회장)은 1일부터 22일까지 3주간 열리는  2019 코리아세일페스타에 임하는 각오를 이렇게 밝혔다.



올해 코세페는 관 주도에서 민 주도로 행사 주체가 바뀌고, 행사 기간도 종전 10일에서 22일로 대폭 늘어난데다 참여업체도 역대 최대 참가로 종전과는 외형상 많은 변화가 있었다.


김 위원장은 이같은 변화의 키워드로 ‘절실함’을 꼽았다.


“올해는 그 어느때보다 유통, 제조, 서비스 업체들의 자발적 참여가 눈에 띕니다. 행사 참여 뿐 아니라 각종 회의나 협의할 안건이 있을때도 추진위원(백화점협회장 등)들이 의견을 적극적으로 개진해요. 변하지 않으면 소비자들로부터 외면받는다는 위기의식과 어려운 경제 여건여건 속에서 상생을 통한 민간의 힘을 보여주자는 절실함이 더해진 것이지요.”


이 때문에 올해 코세페 개최 시기는 추진위의 의견을 수렴해 종전 10월에서 11월로 변경했다. 백화점과 프랜차이즈 등 많은 유통업체들이 공정한 조건 하에 경쟁할 수 있는 시기로 11월을 꼽은 것. 그동안 백화점은 10월에 세일을 해 타 유통업체들이 참여를 꺼려했었다.


소비자들의 선택권을 다양하게 열어놓자 온라인쇼핑업체들도 응답했다. 올해 온라인 쇼핑 업계는 지난해보다 3배 가량 증가한 가운데 20%에서 최대 60%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행사 기간도 당초에는 5일, 10일에 불과해 소비를 진작시키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의견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올해는 지난해보다 배 가량 늘렸다.


김 위원장은 온라인 쇼핑업체들의 참여로 소비자들의 선택권이 넓어지면서 다양한 프로모션이 나올 것으로 내다봤다.


“동일한 제품을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동시에 판매하기 때문에 소비자들 입장에서는 합리적인 소비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백화점 등에서도 기획상품을 만들거나 사은행사 등으로 소비자들의 지갑을 열기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것이고요. 이렇게 되면 경쟁 구도가 형성되면서 소비자들에게는 아주 좋은 기회가 될 겁니다.”


 

이전보다 선택권은 넓어졌지만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나 중국의 광군제처럼 코세페가 높은 할인율을 적용하기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게 김 위원장의 설명이다.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는 유통회사가 직매입을 합니다. 재고가 생기면 이를 처리하기 위한 방법으로 11월말 마지막 금요일에 높은 할인율을 적용해서 소비자들의 지갑을 열지요. 반면 우리나라는 유통채널이 워낙 다양한데다, 국내 백화점의 직매입은 단 10%에 불과하죠. 미국이나 중국과는 유통 환경이 전혀 다른거예요. 소비자들이 원하는 것처럼 80~90%에 달하는 할인율을 적용할 수 없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다만 코세페라는 이름으로 가격이나 품질을 눈속임해 소비자들로부터 외면받지 않도록 업체 스스로 자정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해외직구로 빼앗겼던 소비자들이 국내로 돌아올 수 있도록 신뢰 회복에 방점을 찍겠다는 것이 김 위원장을 비롯한 추진위원들이 가진 마음이다.


“올해 코세페가 소비자로부터 신뢰를 받고, 그 힘으로 경제도 탄력을 받아서 침체된 경제에 물꼬를 터 줄 뿐만 아니라 우울하고 답답했던 소비자들에게 작은 소비의 기쁨을 주는 행사로 마감하고 싶습니다. 그 기쁨을 우리 국민 모두가 누렸으면 좋겠습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전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