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7 (일)

  • 구름많음동두천 18.7℃
  • 구름조금강릉 16.5℃
  • 구름조금서울 22.0℃
  • 맑음대전 24.8℃
  • 구름많음대구 25.4℃
  • 구름많음울산 17.9℃
  • 구름조금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21.6℃
  • 구름많음제주 18.3℃
  • 구름많음강화 18.4℃
  • 구름조금보은 23.3℃
  • 구름조금금산 25.2℃
  • 구름많음강진군 19.0℃
  • 구름많음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정치

문 대통령 “한국 경험·메콩 역동성 손잡으면 메콩강 기적 이어질 것”

한-메콩 정상회의…“메콩의 발전이 한국의 발전이라는 믿음으로 메콩과 함께할 것”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한국의 경험이 메콩의 역동성과 손을 잡으면 ‘한강의 기적’이 ‘메콩강의 기적’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부산 누리마루에서 열린 한-메콩 정상회의에서 “나라 간 개발 격차를 줄여 통합된 공동체로 발전하기 위한 아세안과 메콩의 꿈은 곧 한국의 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아울러 “메콩은 이제 기회의 땅이 됐다”며 “한국은 메콩의 발전이 곧 한국의 발전이라는 믿음으로 메콩과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문 대통령 한-메콩 정상회의 발언 전문.


우리 메콩 정상님들 여러 번 뵈니까 더욱 반갑습니다.


이제 정말 역사적인 제1회 한-메콩 정상회의를 시작하겠습니다.


존경하는 메콩 정상 여러분, ‘한-아세안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인 올해, 최초의 ‘한-메콩 정상회의’가 열리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


‘한-메콩 정상회의’의 공동의장을 맡아 주신 쁘라윳 총리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이 자리에 못 오셨지만 정상회의 개최를 제안해 주신 훈센 총리님과 함께해 주신 정상들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메콩강은 위대한 어머니의 강입니다.


수많은 생물이 사람과 어우러진 삶의 터전입니다.


캄보디아의 톤레삽 호수와 베트남의 메콩 델타로 흘러들어가 쌀을 키우고, 라오스의 수력발전을 돕고 있습니다.


메콩 국가들은 오래전부터 메콩강처럼 모든 것을 품고 조화를 이루며 살아왔습니다.


메콩은 이제 기회의 땅이 되었습니다.


1980년대 개방의 바람과 함께 시작된 메콩 협력은 하루가 다르게 삶을 변화시키고 있습니다.


교량국가로 대륙과 해양의 공동번영을 추구한 한국의 꿈도 오래전부터 메콩의 역동성과 만났습니다.


아시아태평양 시대를 준비하며 아세안과 상생번영의 관계를 맺었던 한국은 이제 메콩의 특별한 친구가 되었습니다.


나라 간 개발 격차를 줄여 통합된 공동체로 발전하기 위한 아세안과 메콩의 꿈은 곧 한국의 꿈입니다.


한-메콩 교역은 지난해 845억 불로 8년 사이에 2.4배 증가했고 투자는 38억 불로 1.7배 늘어났습니다.


인적교류도 세 배가량 증가한 700만 명에 달합니다.


메콩은 한국 ODA 자금의 20% 이상을 공여하는 핵심적인 개발 협력 파트너가 되었습니다.


2011년 ‘한강 선언’의 채택과 함께 수자원 관리, 정보통신, 에너지 등으로 협력이 폭넓게 확대되었습니다.


‘한-메콩 협력기금’을 조성하고 ‘비즈니스 포럼’을 매년 개최하면서 우리의 협력은 더욱 깊어지고 있습니다.


메콩 국가들은 연 6% 이상 고성장을 달성하면서도, 사람과 자연이 조화를 이뤄 지속가능한 발전을 만들어내며, 나눔과 상호존중의 ‘아시아 정신’으로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황하 문명과 인더스 문명을 연결한 문명의 중심지였고, 앙코르와트, 바간, 왓푸의 자부심과 아유타야 왕국, 참파 왕국의 해상무역 역사가 되살아나며 새로운 번영의 시대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경험이 메콩의 역동성과 손을 잡으면 ‘한강의 기적’이 ‘메콩강의 기적’으로 이어질 것입니다.


한국은 메콩의 발전이 곧 한국의 발전이라는 믿음으로 메콩과 함께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박양우 문체부 장관,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대비 유원시설 점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연휴기간인 1일 방문객이 급증한 과천 서울랜드를 찾아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관련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현재 유원시설들은 입장 시 열화상카메라를 통한 이용객의 발열상태 확인, 탑승 전후 기구 소독, 시간대별 입장객 수 제한 등을 시행하고 있다. 박양우 장관은 방역 상황을 살핀 후 현장에서 이용객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했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이후 ‘생활 속 거리두기’로의 전환에 대비해 문체부가 마련한 세부지침의 적용 여부와 적정성 등을 사전 점검했다. 앞서 문체부는 방역관리자 지정, 사람 간 간격(2m·최소 1m) 유지, 이용객 밀집 방지를 위한 동선 관리 등 현장의 이용객 분산을 유도하는 내용의 생활방역 지침을 마련한 바 있다. 박 장관은 관계자들에게 “그동안 사회적 거리두기에 지친 국민들이 관광 시설을 많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철저한 방역과 함께 향후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시에도 구체화한 생활방역 지침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자리에서 업계 관계자들은 고용유지지원금 신청 조건 완화와 재산세·공유재산 임대료 감면 등 실질적 지원을 요청했다. 또 코로나19 종식 후 관광 내수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