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7 (금)

  • 구름조금동두천 9.8℃
  • 구름많음강릉 12.3℃
  • 맑음서울 11.9℃
  • 맑음대전 14.9℃
  • 구름많음대구 12.3℃
  • 구름조금울산 11.9℃
  • 맑음광주 14.5℃
  • 부산 13.0℃
  • 구름조금고창 12.6℃
  • 구름조금제주 14.0℃
  • 구름많음강화 10.1℃
  • 맑음보은 10.7℃
  • 맑음금산 11.5℃
  • 맑음강진군 13.5℃
  • 구름조금경주시 12.0℃
  • 흐림거제 12.7℃
기상청 제공

호남

정읍시, '스마트 관망 관리 인프라 구축사업'에 54억원 투입

 

정읍시가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상수도 기반시설 확충사업에 시동을 걸었다.

 

시는 정보통신기술(ICT)로 수돗물을 안전하게 관리하는 '스마트 관망 관리 인프라 구축사업'을 2021년까지 추진한다.

 

국비 38억원을 포함해 총 54억원이 투입되는 '스마트 관망 관리 인프라 구축사업'은 수돗물의 유량·수압·수질 등을 실시간으로 감시할 수 있다.

 

또 수질에 이상이 발생하면 경보를 발령하고 오염된 물을 자동으로 배출하는 기능을 갖췄다.

 

취수원부터 각 세대까지 상수도관에 정밀여과장치·자동 수질측정 장치·소규모 유량 감지 시스템 등 수돗물 관리 기반시설을 구축하는 내용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시민들은 언제든 수질 전광판과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등으로 수질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시는 수질 사고를 예방할 수 있고 사고가 발생해도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수도시설 관리 전반의 문제를 개선하고 실시간 수돗물 정보 공개 등으로 시민들로부터 수돗물 신뢰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 정읍시청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인터뷰】 우한 교민 이송 현장 지휘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일대가 지난달 23일 봉쇄되자 정부는 30~31일 발이 묶인 우리 교민들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전세기를 2차례 보냈다. 또 마지막 한 명까지 데리고온다는 사명감으로 지난 11일 오후 3번째 전세기가 다녀왔다. 전세기에는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팀장으로 하는 정부 신속대응팀이 동승했다. 신속대응팀은 외교부 직원과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 국립인천공항검염소 검역관 등 10여 명으로 구성돼 교민들의 귀국을 지원했다. 중국 정부와 우리 신속대응팀의 철통 보안·검역 속에 1차 368명, 2차 333명, 3차 147명 등 총 848명의 교민들이 안전하게 국내로 들어올 수 있었다. 정책브리핑은 18일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만나 긴장감이 돌았던 당시 상황과 검역 과정에 대해 자세하게 들어봤다. -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남아있는 우리 국민들을 데려오기 위해 투입된 전세기에 두차례 탑승해 다녀오셨는데요, 먼저 간단히 소회를 말씀해 주세요.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성의 교통이 사실상 봉쇄되고, 피해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임시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