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일)

  • 구름많음동두천 14.7℃
  • 맑음강릉 14.9℃
  • 연무서울 17.7℃
  • 박무대전 16.8℃
  • 흐림대구 15.8℃
  • 흐림울산 16.9℃
  • 흐림광주 16.3℃
  • 부산 17.6℃
  • 흐림고창 17.3℃
  • 제주 17.8℃
  • 구름많음강화 15.3℃
  • 구름많음보은 13.0℃
  • 구름많음금산 13.9℃
  • 흐림강진군 16.5℃
  • 흐림경주시 14.5℃
  • 흐림거제 16.3℃
기상청 제공

피플

박양우 문체부 장관,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대비 유원시설 점검

과천 서울랜드 방문…“사람 간 간격 유지 등 생활방역 지침 준수해달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연휴기간인 1일 방문객이 급증한 과천 서울랜드를 찾아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관련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현재 유원시설들은 입장 시 열화상카메라를 통한 이용객의 발열상태 확인, 탑승 전후 기구 소독, 시간대별 입장객 수 제한 등을 시행하고 있다.



박양우 장관은 방역 상황을 살핀 후 현장에서 이용객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했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이후 ‘생활 속 거리두기’로의 전환에 대비해 문체부가 마련한 세부지침의 적용 여부와 적정성 등을 사전 점검했다.


앞서 문체부는 방역관리자 지정, 사람 간 간격(2m·최소 1m) 유지, 이용객 밀집 방지를 위한 동선 관리 등 현장의 이용객 분산을 유도하는 내용의 생활방역 지침을 마련한 바 있다.


박 장관은 관계자들에게 “그동안 사회적 거리두기에 지친 국민들이 관광 시설을 많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철저한 방역과 함께 향후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시에도 구체화한 생활방역 지침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자리에서 업계 관계자들은 고용유지지원금 신청 조건 완화와 재산세·공유재산 임대료 감면 등 실질적 지원을 요청했다. 또 코로나19 종식 후 관광 내수 시장 활성화 방안과 고용 안정을 위한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등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유원시설 업계가 관광소비지출 급감으로 인한 임시휴장 등 유례없는 운영난을 겪고 있는 만큼 안전검사 수수료 50% 감면 시행, 재산세·공유재산 임대료 감면 등 체감할 수 있는 지원정책을 마련하겠다”며 “건의한 내용도 관련 부처와 협의하고 코로나19 종료를 대비한 관광 내수시장 조기 활성화 대책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6월의 ‘6·25전쟁영웅’ 장철부 육군 중령…독립군 유격대장 출신 올해 6월의 ‘6·25 전쟁영웅’으로 독립군 유격대장 출신인 장철부 육군 중령이 선정됐다. 보훈처가 선정한 장철부 소령은 한강전투, 공주전투 등 각종 전투에서 혁혁한 공을 세웠으며, 청송전투서 영웅다운 최후를 맞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보훈처는 29일 올해 6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장철부 육군 중령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장 중령은 1921년 평안북도 용천에서 태어나 1944년 일본 주오대학교 법학과 재학 중 일본군 학도병으로 끌려가 중국 전선에 투입됐으나, 일본군의 일원으로 싸워야 하는 치욕감을 견디지 못하고 2번의 탈출을 시도한 끝에 대한민국임시정부로 망명했다. 이후 자신의 일생을 조국의 독립에 바치기로 결심하고 본명 김병원을 장철부로 개명한 후 한국광복군에 입대, 제1지대 제1구대 유격대장으로 항일무장투쟁을 전개했다. 또한 장 중령은 군사방면에서 독립운동을 체계적으로 전개하기 위해 김구 선생의 추천으로 중국 황포군관학교 기병과에 입교하여 졸업했다. 귀국 후 1948년 육군사관학교 5기로 임관한 그는 계속 학교에 남아 중대장, 전술학 교관 등을 지냈으며, 독립기갑연대 창설과 함께 기병대대장으로 근무하다가 6·25전쟁을 맞게 됐다. 당시 소령이었던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