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5 (화)

  • 구름많음동두천 26.3℃
  • 구름조금강릉 25.0℃
  • 구름조금서울 26.8℃
  • 구름조금대전 29.0℃
  • 구름조금대구 27.9℃
  • 구름조금울산 26.6℃
  • 구름많음광주 26.7℃
  • 맑음부산 25.8℃
  • 구름많음고창 27.1℃
  • 흐림제주 25.5℃
  • 구름많음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26.1℃
  • 구름많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5.8℃
  • 맑음거제 25.5℃
기상청 제공

사회

인천 부평구, '십정완충녹지' 애칭 공모 실시

URL복사

 

고물상과 무허가 공장이 난립해 도시 미관을 해쳤던 부평구 십정동 224-6번지 일원이 녹지 조성사업을 시작한 지 24년 만에 마지막 결실을 앞두고 있다.

 

부평구(구청장 차준택)는 8월 7일부터 21일까지 '십정완충녹지'의 애칭을 공모한다.

 

산업단지와 주택단지 중간에 위치한 십정완충녹지는 7만2천471㎡ 규모로 지난 1996년부터 녹지 조성사업을 시작했다.

 

당시만 해도 해당 부지는 고물상과 무허가 공장 등이 들어서 있어 도시 미관을 저해하는 공간이었다.

 

구는 주민들의 쾌적한 삶을 위해 완충녹지 조성을 추진했지만 과정은 쉽지 않았다.

 

사업 추진 2년여 만인 1998년 2만여㎡ 면적에 대한 십정녹지 1단계 조성사업을 완료했지만, 예산 마련 등의 문제로 사업이 지연되다가 2007년과 2009년 2단계와 3단계 조성을 마무리했다.

 

이후 10여년이 흐른 지난해 6월 십정녹지 4단계 조성공사를 끝내고, 올해 2월 마지막 5단계 조성공사를 시작해 오는 10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해당 사업에 투입된 예산은 총 483억8천800만원으로 시비와 구비가 각각 절반씩 조달됐다.

 

구는 오랜 시간 동안 적지 않은 예산이 투입된 녹지 공간인 만큼 주민들에게 친근감을 주고 사람과 자연, 문화와 역사가 공존하는 부평에 걸맞은 애칭을 마련하고자 공모를 추진하게 됐다.

 

공모는 지역 제한 없이 관심 있는 주민이라면 누구나 응모 가능하며, 애칭과 애칭에 대한 설명을 함께 제출하면 된다.

 

가능한 6음절 이내의 단어로 어원이 불분명한 합성어나 인천지역에서 중복되는 애칭은 지양하는 것이 좋다.

 

신청자별로 1건씩 제출 가능하며, 당선자 중 최우수 1건은 20만원 상당의 온누리 상품권이, 우수 1건 10만원, 장려 2건 5만원 상당의 온누리 상품권이 각각 지급된다.

 

공모는 부평구청 홈페이지(http://www.icbp.go.kr)에서 신청하거나 구청 공원녹지과(032-509-8680) 방문 및 우편(부평구 부평대로 168 부평구청 6층 공원녹지과), 이메일(210won@korea.kr)로 접수할 수 있다.

 

차준택 구청장은 "이번 공모를 통해 구민들이 친근하고 쉽게 부를 수 있는 좋은 애칭이 선정되길 바란다"며 "많은 주민의 관심과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료출처 : 인천부평구청>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박양우 문체부 장관 “문화·예술로 코로나 우울 이겨내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20 에든버러 문화장관회의’에서 한국의 코로나19 방역과 문화예술의 중요성을 소개한다.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열리는 ‘2020 에든버러 문화장관회의’는 ‘코로나19 상황 아래 문화의 변혁적 힘’을 주제로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된다. 이번 영상 연설은 한국 정부의 성공적인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비롯한 문화예술 분야 방역과 지원 대책에 깊은 인상을 받은 문화장관회의 주최 측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문체부는 지난 6월 3일에도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 올리버 다우든 장관의 요청으로 한영 문화장관 간 화상회의를 통해 문화예술 분야 방역 경험과 코로나19 관련 지원정책을 공유한 바 있다. 박양우 장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국립문화예술기관의 온라인 공연·전시와 방탄소년단(BTS)의 ‘방방콘’ 등 비대면 문화예술 활동 사례를 소개하며 “4차 산업혁명시대의 새로운 기술과 문화예술 콘텐츠가 함께 한다면 코로나19와 같은 세계적 위기 속에서도 새로운 문화예술의 장을 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우리나라의 개인방역 5대 기본수칙인 ‘거리는 멀어져도, 마음은 가까이’라는 말처럼 코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