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6 (금)

  • 구름많음동두천 5.8℃
  • 맑음강릉 10.6℃
  • 서울 6.2℃
  • 맑음대전 10.9℃
  • 맑음대구 11.5℃
  • 맑음울산 11.8℃
  • 맑음광주 12.7℃
  • 맑음부산 12.8℃
  • 맑음고창 10.8℃
  • 맑음제주 15.3℃
  • 구름많음강화 6.0℃
  • 맑음보은 8.8℃
  • 맑음금산 10.2℃
  • 맑음강진군 13.1℃
  • 맑음경주시 11.3℃
  • 맑음거제 11.6℃
기상청 제공

경제

울산 석유비축기지 준공…전국 1억4600만 배럴 저장 가능

현재 정부 비축유 9700만 배럴…외부 조달 없이도 106일 지속 규모

URL복사

지난 1980년부터 추진해 온 석유비축기지 건설이 마무리됐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전국 9개 비축기지에 모두 1억4600만배럴 규모의 저장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석유공사는 19일 석유공사 울산지사에서 울산 석유비축기지 준공식을 개최했다.


정부는 1970년대 두 차례의 석유 파동을 거치고, 1980년부터 석유비축계획에 의거해 석유비축사업을 추진해왔다.



현재 정부 비축유는 9700만 배럴 규모를 확보하고 있다. 이는 IEA 국제기준에 따라 산출할 경우 추가적인 외부 석유 도입 없이도 106일 가량을 지속할 수 있는 규모이다. 민간 보유량인 약 1억배럴을 추가 합산할 경우 국내 지속일수는 약 200일이다.


한편, 이날 준공식에서는 그동안 비축기지 건설에 큰 공로가 있는 손준택 석유공사 차장을 비롯한 8명에게 산업부 장관 및 석유공사 사장 표창을 수여했다. 시공업체인 SK 에코플랜트(주), 설계·감리업체인 ㈜삼안, 벽산 엔지니어링, 터널굴착공사, 기계설비공사 협력업체인 ㈜동아지질, ㈜유벡에는 각각 감사패를 수여했다.


박기영 산업부 차관은 “최근 3년 만에 국제유가가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에너지수급 불안정성이 증가하는 시기에  에너지 자원을 직접 비축할 수 있는 석유저장시설은 무엇보다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요소수 등 원자재에 대한 수급불안정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만큼, 정부는 주요 원자재의 글로벌 공급망을 면밀히 분석하고 비축품목 확대, 수입국 다변화 지원 등 수급 안정화 대책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