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1.2℃
  • 구름많음강릉 23.5℃
  • 서울 20.8℃
  • 흐림대전 23.3℃
  • 흐림대구 24.3℃
  • 울산 24.3℃
  • 흐림광주 22.7℃
  • 부산 22.3℃
  • 흐림고창 22.7℃
  • 제주 25.4℃
  • 맑음강화 21.2℃
  • 구름많음보은 23.3℃
  • 흐림금산 23.3℃
  • 흐림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24.4℃
  • 흐림거제 22.8℃
기상청 제공

기획 · 특집

윤 대통령 취임 한 달…대통령실이 꼽은 ‘새로운 10가지 변화’

용산시대·약식회견·집무실 개방·역대 가장 빠른 한미정상회담 등 선정

대통령실이 10일로 취임 한 달을 맞는 윤석열 대통령이 만들어낸 ‘새로운 10가지 변화’를 소개했다.


대통령실은 9일 보도자료에서 ▲용산시대 개막 ▲출근하는 대통령의 상시적 도어스테핑(약식 회견) ▲점심시간과 주말을 이용한 소통 행보 ▲시민에게 개방한 집무실 ▲시민 광장으로 바뀐 청사 앞마당 ▲가까워진 대통령과 비서진 ▲파격적 통합 행보 ▲취임 20일 만에 1호 공약(손실보상 추경) 실행 ▲기자실부터 방문 ▲역대 가장 빠른 한미정상회담 등을 새로운 변화로 선정했다.



대통령실은 먼저 “정부 수립 74년 만에 청와대를 국민 품으로 돌려드리고, 취임과 함께 용산 대통령실에서 집무를 개시했다”며 “현실적 제약과 ‘안보 공백’ 등 여러 우려를 뚫고 제왕적 대통령제의 상징인 청와대를 벗어나 새로운 대통령 시대를 개척했다”고 밝혔다.


5월 10일 청와대 개방 이후 6월 8일까지 누적 관람객수는 75만 8394명이다.


출근하는 대통령의 적극적인 소통행보도 새로운 변화로 꼽은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은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 물음에 응답하고 있다”며 “그동안 도어스테핑을 총 12차례 진행했다”고 말했다.


이는 역대 대통령과 비교 불가능한 소통 방식과 횟수를 통해 ‘참모 뒤에 숨지 않겠다’는 약속을 실천한 것이라고 대통령실은 평가했다.


말이 아닌 실천으로 이어지고 있는 윤 대통령의 ‘시민 곁으로 행보’도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취임 후 평일 점심시간이나 주말을 이용해 시민들과 수시로 어울리는 깜짝 소통행보를 지속하고 있다.


취임 당일 삼각지 경로당 및 놀이터 방문, 주말 백화점에서 신발 구매, 주말 전통시장 방문, 집무실 인근 국수집과 빵가게 방문, 주말 한강변 애완견과 산책, 종로 피자집에서 점심식사 후 청계천 산책 등이 있었다.


대통령실은 “청와대라는 밀폐된 공간을 나와 시민과 같은 공간 속에서 생활하는 최초의 대통령”이라며 “용산시대 대통령 부부의 일상을 시민들이 직접 목격하는 새로운 경험”이라고 설명했다.


시민에게 개방한 대통령 집무실도 새로운 장면으로 꼽았다.


대통령실은 국회의장단 접견, 국민희망대표 20인 초청 오찬, 천안함 폭침 생존 장병 및 연평해전·북한 목함지뢰 도발 희생자 가족 집무실 초청 등을 사례로 들며 “대통령 집무실을 청와대에서 용산으로 이전한 데 그치지 않고 집무실을 시민들에게 수시로 개방해 시민을 직접 만나는 공간으로 활용했다”고 말했다.


또 “청사 앞 잔디광장에서 500여 명이 넘는 인사가 참석한 중소기업인 대회를 개최했으며, 윤 대통령은 테이블을 다니며 인사를 나누고 사진 촬영을 했다”며 “조만간 용산 주민들을 청사 앞 잔디광장으로 초청하는 행사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가까워진 대통령과 비서진의 수시 소통도 눈에 띄었다. 대통령실은 “대통령 집무실과 비서진의 사무실이 한 건물에 모여 있어 수시로 소통하며 업무 효율을 극대화했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은 대통령 요청으로 여당 의원 전원 5·18기념식 참석, 시정연설 후 여야 국회의원 전원과 악수 등 파격적인 통합 행보와 취임 20일 만에 1호 공약인 62조원 규모의 ‘코로나19 손실보상’ 추가경정예산 실행도 대표적 성과로 꼽았다.


아울러 통상 취임 두 달 뒤 성사되던 한미 정상회담을 역대 가장 빠른 취임 11일 만에 개최해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국민과 전 세계에 각인시켰다고 덧붙였다.





전국

더보기
신안군, 홍도 '섬 원추리 축제' 개최 전남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가보고 싶어 하는 관광지로 손꼽히는 홍도에서 '섬 원추리 축제'를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문화와 예술이 함께하는 홍도 섬 원추리 축제'라는 주제로 오는 7월 8일부터 17일까지 개최되는 섬 원추리 축제는 홍도1구~2구 마을의 육상 포토존과 신비로운 홍도의 해안선을 따라 피어난 원추리꽃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식물명이 별도로 존재하는 '홍도원추리'는 다른 원추리에 비해 꽃이 유난히 크고 아름다우며 질감이 고와 관상 가치가 매우 뛰어나 자생식물로서의 큰 가치를 지니고 있으며 홍도의 인문환경과 역사를 함께하고 있다. 육지 주민이 보릿고개를 보낼 때 홍도 주민은 원추리 잎으로 나물을 만들어 먹으면서 배고픔을 견디어 냈으며 원추리꽃이 지고 나면 원추리 잎을 잘라 새끼를 꼬아 띠 지붕을 만들고 배 밧줄, 광주리 등 생활에 필요한 필수도구를 만들어 쓰면서 살아왔다. 최성진 추진위원장은 "다채로운 문화행사와 다양한 이벤트를 함께 마련하고 홍도를 찾아오는 모든 분이 홍도원추리와 아름다운 절경을 만끽하며 다시 찾아오고 싶은 홍도가 되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전라남도 신안군에 소재한 홍도는 신비스러운

피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