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화)

  • 맑음동두천 0.4℃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4.1℃
  • 구름많음대전 4.3℃
  • 구름많음대구 3.3℃
  • 구름조금울산 4.4℃
  • 흐림광주 6.6℃
  • 흐림부산 6.8℃
  • 흐림고창 1.1℃
  • 흐림제주 10.7℃
  • 맑음강화 -0.4℃
  • 구름많음보은 1.0℃
  • 흐림금산 3.1℃
  • 흐림강진군 4.8℃
  • 구름많음경주시 0.2℃
  • 흐림거제 6.2℃
기상청 제공

독립언론 외길 15년의 고난과 역경 / 최동하

URL복사


“국민복지 실현, 민주언론 실천, 국제화의 선도”라는 사시(社是)을 내걸고 창간한 국제일보가 고고의 소리를 울린지 오늘(2011년12월2일)로 15주년을  맞습니다. 오늘을 맞아 발행인으로서의 심정은 무거운 짐을 지고 일어서는 중압감과 함께 벅찬 감회를 억누를 길이 없습니다.


국제일보가 걸어온 길을 돌이켜 보면 조선일보을 시작으로 언론계에 입문, 지역 언론발전을 위하여 노력해 오던 중 1996년 12월 2일 "독립언론은 어떤 외세에도 굴하지 않는 순수 자유언론을 꽃피울 수 있다"는 명제 아래 창간한 시사정론지 경향경찰신문이 그 뿌리입니다. 사상 최대의 경제위기에 봉착했던 1997년 종합경제지로 변모하고 제호를 대한경제신문으로 변경하였습니다. 그러나 급변하는 시대의 흐름을 반영하고 종합일간지로서 면모를 갖추기 위해 2005년 9월 20일자로 제호를 다시 국제일보로 변경하여 새롭게 출발하고 그 맥을 면면히 이어온 40여년의 세월은 발행인의 언론 외길 인생의 고난과 역경이기도 합니다.

창간 이래 15년의 세월을 독립언론이라는 외로운길을 걸어오면서 '급변하는 세태와 시류에 타협치 않으며 신문으로서의 꿋꿋한 의지와 신문역사 1세기 전통을 저버리지 않는 매체만이 상존할 수 있다'는 신념으로 '국민의 언론 정신만을 생각하며 40여년의 경륜을 거울삼아 독립언론 국제일보를 만들어 가고 있다'는 것은 언론사에 작지만 큰 의미를 부여하는 가슴 뿌듯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오늘날 한국언론은 1세기를 훌쩍넘긴 연륜을 통해 우리 민족사을 지켜본 유일무이한 감시자이며 겨례의 애환과 함께한 증인으로서 그 위상을 확인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역사와 시대가 부여했던 언론의 공적책임을 다했는가를 떳떳이 답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이문제는 언론 스스로가 고민해봐야 한다고 생각됩니다.


이에 국제일보는 민족의 장래를 계도하고 정직한 역사를 기록자가 되기 위해서는 냉혹한 자기 반성과 오늘의 한국언론이 안고 있는 문제점을 생각하고 미래가 요구하는 건전한 자유언론의 사명을 다하는 것만이 정론지의 품위를 소중히 간직하는 길이라고 생각하면서 균형 감각과 비판정신을 갖춘 정론지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려고 합니다.


그동안 국제일보에 격려와 성원을 보내주신 국내외 독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많은 성원과 지도편달을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국제일보 대표이사 발행인 최 동 하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한국마사회, 제37대 김우남 회장 취임 제37대 한국마사회 회장으로 임명된 김우남 회장이 지난 4일 취임식을 하고 새로운 한국마사회를 이끌어 갈 3년의 임기를 시작했다.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한 채 비대면으로 시행된 이 날 취임식에서 김우남 회장은 ▲온라인 발매의 조속한 법제화를 통한 경영 위기 극복 ▲지속 가능 경영을 위한 제도적 시스템 구축과 내부 경영혁신 ▲말산업의 경쟁력 향상을 위한 경영 다각화 등의 포부를 밝혔다. 김우남 회장은 "온라인 발매 도입과 고객 친화적 환경 구축에 전사적인 역량을 결집할 것"이라며 이를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회장 직속의 '경마산업발전위원회'를 설치해 지속 가능 경영의 로드맵을 수립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또한 과감하고 속도감 있는 경영혁신과 공정한 조직 운영, 노사 간 협력을 통해 경영의 안정성 확보와 미래성장의 기반을 다지는 한편, 승마 산업 등 말산업 다각화를 통한 미래산업으로의 경쟁력 강화에도 중점을 둘 것임을 밝혔다. 끝으로 훌륭한 농부가 땅을 키우는 마음으로 국민 친화적 사업 발굴과 민간의 경쟁력 강화, 농어촌 경제 활성화를 위해 '국민 속으로 들어가, 국민을 섬기고, 국민과 함께'하는 말산업 육성기업으로 거듭나야 함을 강조했다. 제주 출신의 김우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