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수)

  • 맑음동두천 21.9℃
  • 맑음강릉 26.1℃
  • 맑음서울 23.8℃
  • 맑음대전 23.7℃
  • 맑음대구 28.9℃
  • 맑음울산 23.3℃
  • 맑음광주 24.4℃
  • 맑음부산 25.4℃
  • 맑음고창 19.7℃
  • 구름많음제주 23.5℃
  • 맑음강화 20.2℃
  • 맑음보은 20.3℃
  • 맑음금산 21.2℃
  • 구름조금강진군 21.2℃
  • 맑음경주시 23.0℃
  • 맑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분열로 패망한 기독교 역사의 교훈 / 최동하



소는 한번 빠진 웅덩이에 두 번 빠지지 않고, 개는 한번 데인 불에는 두 번 데이지 않는다고 한다. 그러나 사람은 한번 당한 실패를 두 번 당하는 수가 많다. 이유는 인간의 죄로 인한 욕심 때문이다. 인간의 욕심은 정상적인 판단력을 흐리게 한다.


사기를 당하는 사람은대체로 어리석어서 당하기보다 자신의 욕심을 앞세우기 때문에 당하는 경우가 많다. 내가 1천만 원 투자하면 1억 원이 온다는 사기꾼의 말에 현혹되어 1천만 원을 쉽게 사기꾼에게 건네는 것이다. 회개하고 성령을 받은 그리스도인도 그 속에 똬리를 틀고 있는 욕심이라는 유혹을 쉽게 떨치지 못한다. 경제적 욕심만이 그런 것이 아니다. 명예욕과 권력욕도 마찬가지이다.


기독교는 서방에서 1900여년 동안 돌다가 19세기 말에야 한국땅에 상륙하여 한국인에게 본격적으로 전파되었다. 초기 로마 사회에서 출발한 역사적 기독교는 그 전파 과정에 수많은 부침이 있었다. 그 가운데 가장 큰 위협은 이슬람이었다. 622년에 모하멧이 일어 킨 이슬람은 곧바로 기독교 세계를 침범해 왔다.


그들은 기독교인들은 신앙심이 없는 “개자식들”이라고 단정하고 죽이거나 잡아다가 노예로 부리는 것이 신(알라)의 뜻이라고 생각 했다.


그리하여 기독교의 주요 도시들이 차례로 점령당했다. 다메섹이 635년에 점령되고, 그 이듬해 636년에는 시리아가 점령되었으며, 638년에는 예루살렘이 점령되었다.


또 북 아프카의 알렉산드리아는 642년에, 메소포 다미아는 650년에 무너졌다. 그리고 670년에는 비쟌탄제국의 수도 콘스탄티노플이 공격당했고, 697년에는 카르타고가 이슬람의 손에 넘어갔다. 이들 모두가 기독교의 중심 도시들이었다.


어느 시대 어떤 사회든 단결하지 않으면 모두 망한다는 사실을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진리이다. 그것도 강력한 적이 눈앞에 이르렀는데도 비잔틴제국의 그리스 교회(동방)와 교황이 지배하는 로마교회(서방)는 692년부터 분열을 시작했다. 동·서 교회가 하나가 되어 대항했다면 이슬람이 그렇게 빠른 속도로 기독교 세계를 점령하지는 못했을 것이다.


기독교인들은 이슬람 해적들에게 끌려가, 쇠사슬을 차고 ‘목욕장’에 갇혀 강제 노역과 노예생활에 내몰리고 있는 동안 기독교는 그 기간에 동·서로 나뉘어 교리 논쟁과 이단 시비에만 열중했다.


요즘 우리 사회에 기독교를 곡해하고 폄훼하는 세력이 급속도로 확장되고 있다. 좌파들은 정치적 목적으로, 타 종교인 들은 시기심으로, 철없는 논객들은 편협함에서 기독교를 공격한다. 그리고 여기에는 ‘이단들’의 발호도 한몫하고 있다. 이들 가운데 극단적인 사람들은 아예 기독교를 우리 사회에서 몰아내겠다다고 호언하고 있다.


한국교회의 위기라 할 수 있다. 그런데도 한국교회는 분열해있다. 어딘가 믿는 구석이 있는진 몰라도 적전(敵前) 분열(分裂)은 반드시 패망의 지름길임은 기독교 역사가 잘 보여주고 있다. 그러나 하나 되면 이 모든 공격을 얼마든지 극복할 수 있다. 한국교회는 오늘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역사의 교훈을 얻어야 한다.


최동하 발행인






피플

더보기
권인하·조영구 마포구 홍보대사 합류…새 얼굴 활약 기대 서울 마포구(구청장 박강수)가 가수 권인하와 MC 조영구를 마포의 얼굴인 '마포구 홍보대사'로 새로 위촉했다. SBS 공채 MC 1기로 데뷔, 한밤의 TV 연예를 통해 널리 알려진 MC 조영구는 '우리동네 건강왕' 등의 프로그램에서 현재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최근 MZ세대의 '국민부장님'이자 '권인하 밴드'를 통해 왕성한 음악 활동을 하고 있는 가수 권인하 또한 6월부터 마포구 홍보대사단에 새로 합류하게 됐다. 홍보대사 위촉식은 1일 오전 박강수 마포구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마포구청 정책회의실에서 열렸다. 위촉식에서 조영구 씨는 "마포구가 요새 말 그대로 핫하다"라며 "멈추지 않고 발전을 거듭하는 마포구의 홍보대사가 돼 영광스럽고, 앞으로 마이크를 통해 마포구를 더 뜨겁고 더 열정적으로 알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권인하 씨 또한 "90년대 서교동 녹음실에서 시작해 25년을 마포구에서 음악을 했기 때문에 마포구는 특별한 의미가 있는 곳"이라며 "홍보대사로서 마포구 공연 문화·예술의 발전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권인하 씨는 홍보대사로서 홍대 레드로드를 찾은 시민과 외국 관광객을 위해 권인하밴드의 라이브 공연도 계획하고 있다고 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