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2 (수)

  • 구름많음동두천 3.5℃
  • 흐림강릉 4.4℃
  • 구름조금서울 3.8℃
  • 맑음대전 6.7℃
  • 구름많음대구 6.6℃
  • 구름많음울산 9.8℃
  • 구름많음광주 8.2℃
  • 구름많음부산 10.9℃
  • 맑음고창 6.8℃
  • 흐림제주 11.1℃
  • 구름조금강화 4.4℃
  • 구름많음보은 5.9℃
  • 구름많음금산 5.8℃
  • 흐림강진군 9.9℃
  • 구름많음경주시 8.6℃
  • 흐림거제 8.9℃
기상청 제공

【독자詩】 무제-7 / 김병연

URL복사


독서는 인간을 풍부하게 만들고
대화는 인간을 재치 있게 만들며
글을 쓰는 것은 인간을 정확하게 만든다.


그 유명한 처칠과 에디슨과 아인슈타인의 공통점은
학교에서도 포기한 학습부진아였지만
아무도 못 말리는 독서광이었다.


아쉬워하지 않고 후회하지 않는 삶이
어디에 있겠으며
비바람 맞고 눈보라 이겨내며 살아가지 않는 나무가
어디에 있으랴만
삶에는 모범답안은 있어도 정답은 없기에
모순과 갈등과 후회는 있게 마련인 것 같다.


겸손한 사람이 훌륭한 일을 했을 때는
존경이라는 감동이 생기고
교만한 사람이 같은 일을 했을 때는
시기와 질투라는 감정이 생기기 쉽다.


역사에 특별한 흔적을 남기고 간 사람들을 보면
마냥 세파에 떠밀려 살아온 것이 아니고
치열하게 자신과 환경에 항거하며
가치 있는 삶을 산 사람들이 많다.


인생은 한 권의 책과 같다.
어리석은 사람은 대충 책장을 넘기지만
현명한 사람은 공들여 읽고 메모까지 한다.


철나자 죽는다는 말처럼
비로소 삶의 의미를 깨닫고 나니
죽음을 완성할 시간조차 주어지지 않는 것이 인생이다.


마지막 시간이 지나간 후 폐허의 시간에서
목 놓아 울어본들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이 세상은 우리의 필요를 위해서는 풍요롭지만
탐욕을 추구하는 사람에게는
말할 수 없이 궁핍한 곳이다.


태산이 안개에 가렸다고 동산이 될 수 없고
참나무가 비에 젖었다고 수양버들이 될 수 없듯이
걸레는 빨았다고 해서 행주가 될 수는 없다.


작은 촛불은 바람이 불면 곧 꺼지지만
산에 불이 났을 때 바람이 불면 더 잘 타는 것처럼
장애물이 아무리 크고 높다고 해도
시련이 아무리 무섭게 밀려와도
인격의 틀이 크면 오히려 전화위복이 될 수 있다.


김병연 / 시인 · 수필가




전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