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9 (목)

  • 구름조금동두천 16.6℃
  • 맑음강릉 23.3℃
  • 맑음서울 18.4℃
  • 맑음대전 19.4℃
  • 맑음대구 23.3℃
  • 맑음울산 19.9℃
  • 구름많음광주 18.9℃
  • 맑음부산 19.4℃
  • 구름많음고창 18.3℃
  • 구름많음제주 19.0℃
  • 구름조금강화 15.7℃
  • 맑음보은 18.6℃
  • 맑음금산 20.8℃
  • 구름많음강진군 14.8℃
  • 맑음경주시 23.0℃
  • 맑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기고ㆍ투고

【기고】 대학을 살리자 / 김병연

URL복사


우리나라의 대학은 대부분의 대학이 없는 학과가 없을 정도니 백화점식 대학이다.


선진국의 대학을 보면, 우리는 대부분 미국 최고의 대학을 하버드대라고 알고 있다. 하버드대는 의학과 인문사회학의 많은 분야에서 최고를 달리고 있지만 이공계는 MIT, 칼텍, 스탠퍼드대, 버클리대, 미시간대가 미국의 5대 명문대학이다. 경영학은 스탠퍼드대가 최고이고 법학은 예일대가 최고이다.


미국뿐 아니라 일본도 인문사회학은 도쿄대가 최고이고 이공계는 교토대가 최고이다. 프랑스의 에꼴 폴리테크닉과 독일의 뮌헨공대도 특성화된 세계적 공과대학이다.


우리의 대학을 보면 인문사회학은 대부분 서울대가 최고이다. 하지만 이공계는 카이스트가 부동의 1위, 포항공대 2위, 서울대 3위이다.


의학은 제75회 의사고시 학교별 합격률을 보면 서울대 84.4%, 고려대 92.6%, 연세대 88.8%, 차의과학대 100%이다.


사범대는 교원임용고시 합격률이 한국교원대가 서울대를 앞지른 지 오래되었다.


자원빈국인 우리나라는 세계 최고의 인재양성을 위한 선택과 집중으로 대학을 특성화해야 한다.


대학은 구조적으로 구직자가 일자리보다 크게 많아졌다. 이런 취업 환경에서 경쟁력을 가지기 위해 대학들이 성적을 남발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상황이 되고 보니 학점이 신뢰를 잃어가고 있다. 취업지원자의 성적은 이제 지원자의 능력을 평가하는 기준이 되지 못한지 오래다.


대학은 학생을 제대로 평가해야 한다. 제대로 평가하려면 학생 평가방식을 절대평가에서 상대평가로 바꾸되, 학점별 강제분포비율을 적용해야 한다. 이를 법률이나 대통령령으로 정하여 대학마다 학점별 비율을 일정하게 하고 학점의 변별력을 높여야 한다. 학점에 대한 장기적 불신은 대학의 불신으로 이어지고 대학 붕괴라는 비극으로 이어질 수 있다. 대학은 학생을 제대로 평가해야 한다.


늦었지만 대학을 특성화하고 학생을 제대로 평가해야 한다. 그것은 대학을 살리는 길이다.


김병연 | 시인/수필가





전국

더보기
광주시교육청, '초등 빛고을수업평가지원단' 워크숍 개최 광주광역시교육청이 '선생님이 광주교육의 으뜸 콘텐츠'라는 슬로건으로 16일과 19일 광주교육연수원 다목적실에서 '2022 초등 빛고을수업평가지원단 워크숍'을 운영한다. 18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빛고을수업평가지원단은 오랫동안 연구하고 실천한 교육사례를 교원이 직접 하나의 맞춤형 연수콘텐츠로 구성해 나눔으로써 교원의 전문성 신장을 도모하는 활동을 한다. 현재 교육과정-수업-평가 분야에서 활동하는 교원은 49명, 전문적학습공동체 지원 분야는 30명, 원격수업 지원 분야는 23명이다. 특히 이번 행사는 15분간 자신의 콘텐츠를 소개하고 공유하는 '교육을 바꾸는 시간 15분'을 통해 빛고을수업평가지원단 활동에 대한 이해를 돕고 지원단의 역량 강화를 위해 기획했다. 워크숍에서 소개된 주요 콘텐츠는 ▲그림책 수업디자인 (광주계림초 김진애) ▲디지털 교실 만들기(대촌중앙초 한승륜) ▲빛고을수업혁신 SW, AI (성덕초 진경오) ▲전문적학습공동체와 교사 전문성(송정중앙초 박지연) ▲메타버스 함께 타고 미래교실로 출발(목련초 맹준오) ▲하니샘 수업지원 이렇게(만호초 박현수) ▲우리도 크리에이터가 될 수 있을까?(성덕초 박재찬) ▲나의 수업나눔 콘텐츠(송우초 이세희)이다.

피플

더보기
298만 유튜버 헤이지니, 어린이 환경보건 홍보대사 위촉 환경부는 6일 오전 서울 은평구 볼베어파크에서 유명 창작자인 ‘헤이지니’를 어린이 환경보건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이번 홍보대사 위촉은 이달 7일 세계 보건의 날을 하루 앞두고 어린이의 환경과 건강 보호를 위해 이뤄졌다. 헤이지니는 298만 명이 구독 중인 온라인 방송채널(YouTube)에서 ‘헤이 지니(Hey Jini)’를 운영하고 있다. 어린이 눈높이에 맞춰 장난감을 재미있게 소개하는 어린이 영상 창작자(크리에이터)로 지상파 방송에도 출연하는 등 어린이들과 소통하고 있다. 이날 열린 홍보대사 위촉식에서는 홍정기 환경부 차관이 헤이지니에게 위촉장을 수여했으며, 헤이지니는 향후 어린이 환경보건 영상에 출연해 환경부의 어린이 환경보건 정책과 건강보호의 중요성을 널리 알릴 예정이다. 한편 환경부는 이날 보육원 어린이 40여 명을 위촉식 행사장인 볼베어파크(키즈카페)로 초청했으며, 헤이지니가 직접 어린이들에게 학용품 등을 선물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홍 차관은 “환경부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설립일과 같은 세계 보건의 날을 맞이해 환경유해인자에 민감한 어린이의 환경보건 증진을 위해 온라인 방송 진행자로 유명한 헤이지니를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말했다. 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