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19 (화)

  • 구름많음동두천 22.8℃
  • 흐림강릉 23.7℃
  • 구름많음서울 24.9℃
  • 흐림대전 21.4℃
  • 흐림대구 23.0℃
  • 박무울산 22.4℃
  • 광주 23.9℃
  • 박무부산 24.1℃
  • 맑음고창 23.0℃
  • 흐림제주 26.7℃
  • 구름많음강화 22.8℃
  • 맑음보은 20.2℃
  • 구름조금금산 20.9℃
  • 구름많음강진군 24.3℃
  • 흐림경주시 22.5℃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문화

국립문화재연구원, 비무장지대 내 한국전쟁 전사자 유품 보존처리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원장 직무대리 김성일)은 국방부가 강원도 철원군 비무장지대(DMZ) 내 백마고지 일대에서 발굴해 수습한 한국전쟁 전사자의 유품 368점에 대한 과학적인 보존처리를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올해 보존처리를 하게 된 유품은 ▲총기류 ▲철모 ▲수통 ▲벨트 ▲숟가락 ▲옷단추 등 368점이다.

 

국립문화재연구원은 국방부 유해발굴단(국립서울현충원 내 위치)으로부터 대상 유품을 인계받아 올해 12월까지 현황조사, 세척, 강화처리 등 과학적 보존처리를 완료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비무장지대(DMZ) 내 '철원 화살머리고지'에서 진행한 유해 발굴 작업(2019.4.~2021.6.)에 이어 지난해 9월부터는 '철원 백마고지'에서 유해 발굴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문화재청은 국방부와의 협업을 통해 2020년부터 유해 발굴 유품의 보존처리를 지원함으로써 발굴된 유품의 추가 훼손, 변질, 부식의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지난 2년간 문화재청의 유해 발굴 유품 보존처리 지원 수량은 총기류, 군번줄, 군화 등 962점에 달한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은 국보와 보물을 다뤄 온 문화재 보존처리 전문인력의 풍부한 경험과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당시의 치열했던 전투에서 국가와 민족을 지킨 순국선열의 유품에 대한 예를 갖춰 보존처리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피플

더보기
‘젊은 건축가상’에 김효영·심플렉스·카인드 건축사사무소 문화체육관광부는 (사)새건축사협의회, (사)한국건축가협회, (사)한국여성건축가협회와 함께 ‘2022년 젊은 건축가상’ 수상자 3개 팀을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수상팀은 김효영 건축사사무소(김효영), 심플렉스 건축사사무소(박정환, 송상헌), 카인드 건축사사무소(이대규, 김우상) 이다. 41개 팀이 지원한 이번 공모에서는 1차 서류심사와 2차 공개 시청각발표(프리젠테이션)를 거쳐 수상자를 결정했다. 심사위원회는 건축가로서의 잠재적 역량과 사회적 역할, 참신한 개념 및 작품의 완성도, 문제의식과 독창적인 해결 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고 밝혔다. 김효영건축사사무소는 척박한 한국 현대건축의 토양에 거침없는 유희적 참조와 차용을 하는 새로운 건축의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평을 받았다. 심플렉스건축사사무소는 한국 공공영역 건축의 복잡한 문제와 상황을 정제된 이미지와 세밀함, 높은 완성도로 풀어냈다고 평가됐다. 카인드건축사사무소는 시각문화 중심의 디지털 시대에 공감각적이고 정서적인 공간에 대한 환기와 탐구를 보여준 점을 인정받았다. 문체부는 2008년부터 우수한 신진 건축가를 발굴하고 양성하기 위해 ‘젊은 건축가상’을 시상해 왔다. ‘젊은 건축가’로 선정된 건축가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