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3 (목)

  •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5.4℃
  • 맑음서울 3.4℃
  • 구름조금대전 4.3℃
  • 맑음대구 5.1℃
  • 맑음울산 4.8℃
  • 구름조금광주 5.7℃
  • 맑음부산 4.7℃
  • 구름많음고창 6.1℃
  • 구름조금제주 9.1℃
  • 맑음강화 5.1℃
  • 맑음보은 0.6℃
  • 구름많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5.7℃
  • 맑음경주시 4.6℃
  • 구름조금거제 5.4℃
기상청 제공

경제

자판기 운영업·LPG 연료 소매업, 5년간 대기업 진출 금지

중기부,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

영세 소상공인의 사업영역 보호를 위해 도입된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자동판매기 운영업’과 ‘액화석유가스((LPG) 연료 소매업’이 지정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4일 ‘생계형 적합업종 심의위원회’를 열어 두 업종을 20일부터 2024년 11월 19일까지 5년간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했다고 5일 밝혔다.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된 사업 분야에서는 대기업 등이 5년간 사업의 인수·개시 또는 확장을 원칙적으로 할 수 없게 된다. 이를 위반하면 2년 이하 징역 또는 1억 5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하고 위반 매출의 5% 이내 이행강제금이 부과된다.


앞서 중기부는 지난해 12월 ‘생계형 적합업종’ 제도를 도입한 데 이어 지난달 ‘서적, 신문 및 잡지류 소매업’을 제1호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한 바 있다.

 

자판기 운영업은 소비자 기호 변화와 카페·편의점 등 대체시장의 성장으로 전체 시장 규모가 위축되는 가운데 대기업의 시장점유율 확대로 소상공인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크게 악화하고 있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특히 자판기를 운영하는 중소상공인 거래처의 상당수가 최근 대기업으로 이전되는 등 시장 경쟁에서 소상공인의 취약성이 커져 보호 필요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됐다.


다만, 자판기 운영업의 경쟁력 확보와 제3자인 거래처에 대한 영향 최소화 등을 고려해 예외적으로 대기업의 사업 진출을 허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보호 대상은 음료·커피 자판기로 한정하고 과자 등과 함께 판매하는 멀티자판기 등 신규시장에는 적용하지 않는다.


또 대기업의 신규 거래처 진출은 연 1개까지 허용하지만 운영 대수 5대 미만의 거래처에 대해서는 신규 또는 갱신 계약을 제한한다.


자판기 운영 대수는 지정일 기준의 총량 범위 내 이전과 변경 설치운영을 허용하고 지정일로부터 6개월간은 운영 대수 총량 제한의 적용을 유예하기로 했다.


LPG 연료 소매업은 소상공인의 평균 매출과 영업이익, 종사자의 평균임금 등을 살펴보면 전반적으로 영세하고 용기 단위 LPG 연료 판매업까지 대기업이 진출할 경우에 대비해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했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다만, 업종범위를 소상공인이 영위하고 있는 ‘50Kg 이하의 중량 단위로 용기에 LPG연료(프로판 가스)를 충전·판매하는 소매업’으로 한정하고 예외적으로 대기업의 영업활동을 허용하기로 했다.


예외는 공업용과 시험·연구용으로 LPG 연료를 용기단위로 판매하는 경우, LPG 산업 구조개선 등 정책수요에 따라 대기업의 진출이 필요한 경우 등으로 한정된다.


중기부 관계자는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이 늘어나는 추세에 맞춰 지정 업종들에 대한 체계적인 이행실태 점검 등 사후관리를 철저히 하고 경쟁력 강화 방안도 다각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전국

더보기
강릉시, 코로나19 극복 스마트 건강지킴이 '모바일 헬스케어' 최근 '코로나19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한 대면 건강관리가 곤란한 상황에서 비대면 건강관리프로그램인 강릉시보건소의 '모바일헬스케어사업'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모바일 헬스케어'란 누구나 소지하고 있는 스마트폰을 활용해 모바일 건강관리 앱과 스마트밴드를 연동해 언제 어디서나 시·공간적 제약 없이 보건소 내 전문가(의사, 간호사, 코디네이터, 운동전문가, 영양사)가 모바일 헬스케어 전담팀을 구성해 맞춤형 건강관리 서비스를 24주간 제공하는 ICT(정보통신기술)를 기반으로 하는 모바일사업이다. 시 모바일 헬스케어 사업에는 2019년부터 금년 4월까지 만성질환 및 대사증후군 유소견 시민 450여 명이 등록해 건강관리를 받고 있다. 이 사업에 참여한 한 시민은 "시에서 제공한 모바일앱으로 1:1 맞춤형 건강 상태 상담과 건강 콘텐츠를 이용해 코로나19를 이기고 있다"며 상당한 만족감을 표시했다. 이기영 보건소장은 "모바일을 이용한 비대면 개인 건강 상담 및 관리를 할 수 있는 모바일 헬스케어는 사회적 물리적·거리 두기를 가장 잘 실천하면서도 스스로 건강관리를 할 수 있는 건강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이후의 시민 건강지킴이로 역할이 점점 커질

피플

더보기
【인터뷰】 우한 교민 이송 현장 지휘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일대가 지난달 23일 봉쇄되자 정부는 30~31일 발이 묶인 우리 교민들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전세기를 2차례 보냈다. 또 마지막 한 명까지 데리고온다는 사명감으로 지난 11일 오후 3번째 전세기가 다녀왔다. 전세기에는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팀장으로 하는 정부 신속대응팀이 동승했다. 신속대응팀은 외교부 직원과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 국립인천공항검염소 검역관 등 10여 명으로 구성돼 교민들의 귀국을 지원했다. 중국 정부와 우리 신속대응팀의 철통 보안·검역 속에 1차 368명, 2차 333명, 3차 147명 등 총 848명의 교민들이 안전하게 국내로 들어올 수 있었다. 정책브리핑은 18일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만나 긴장감이 돌았던 당시 상황과 검역 과정에 대해 자세하게 들어봤다. -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남아있는 우리 국민들을 데려오기 위해 투입된 전세기에 두차례 탑승해 다녀오셨는데요, 먼저 간단히 소회를 말씀해 주세요.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성의 교통이 사실상 봉쇄되고, 피해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임시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