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30 (화)

  • 흐림동두천 18.0℃
  • 흐림강릉 17.8℃
  • 서울 20.6℃
  • 대전 20.0℃
  • 구름많음대구 25.1℃
  • 구름조금울산 25.3℃
  • 광주 18.8℃
  • 구름조금부산 23.2℃
  • 구름조금고창 18.5℃
  • 구름조금제주 21.5℃
  • 흐림강화 19.0℃
  • 흐림보은 19.9℃
  • 흐림금산 19.1℃
  • 맑음강진군 21.2℃
  • 구름많음경주시 25.1℃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국제

한국 혁신성과, 미국·일본 제쳤다…8년 연속 1위

EU집행위, 유럽혁신지수발표…특허·상표·디자인 출원 강점

지난해 우리나라의 종합혁신지수가 미국, 일본 등 글로벌 경쟁국을 제치고 8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4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EU 집행위원회는 23일(현지시간) 이 같은 내용의 2020년 유럽혁신지수(EIS)를 발표했다.


EIS는 EU 회원국 27개국과 인접국 영국·스위스·이스라엘·노르웨이·아이슬란드 등 10개국, 글로벌 경쟁국 한국·미국·캐나다·호주·일본·중국 등 10개국의 혁신 성과를 비교하는 지표다.


한국은 2019년 기준 종합혁신지수에서 EU 회원국 평균을 100으로 했을 때 134점으로 8년째 글로벌 경쟁국 중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우리나라에 이어 캐나다(122), 호주(111), 일본(102), 미국(96), 중국(92) 등이 뒤따랐다.


평가 대상국 전체 기준으로는 스위스(165점), 스웨덴(141점), 핀란드(140점)에 이어 4위다.


평가는 혁신 여건, 투자, 혁신 활동, 파급효과 4개 부문 27개 지표를 활용한다. 다만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경쟁국은 16개 지표만 사용해 평가하고 있다.


한국은 직접 비교가 가능한 16개 평가지표 중 10개 지표에서 EU 평균보다 우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특허출원(502.8), 상표출원(252.7), 디자인 출원(228.8) 측면에서 강점을 보였고 고(高)인용 과학논문 비중(76.5), 제품·공정혁신 중소기업 비중(76.6), 개방형 혁신(51.3) 등에서는 다소 뒤처진 것으로 나타났다.



EU 집행위는 우리나라 혁신성과 증가 추세가 앞으로도 지속되고 EU 평균과의 격차도 더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기획재정부는 “열위 지표에 대한 분석을 통해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한국판 뉴딜, 포스트 코로나 대책, 혁신성장 보완방안 마련 등을 통해 혁신성장 추동력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유명희 본부장, WTO 사무총장 출사표…“붕괴위기 교역질서 복원”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24일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직에 출사표를 던지고 WTO 교역질서 및 국제 공조체제 복원 강화 등의 포부를 밝혔다. 유 본부장은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우리나라를 대표해 다른나라들의 후보자들과 치열한 경합의 길로 들어선다”면서 “스위스 시간으로 오늘 중 주 제네바대표부를 통해 WTO 일반이사회 의장 앞으로 입후보 의사를 공식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유 본부장의 WTO 차기 사무총장직 입후보를 의결했다. 유 본부장은 출마의 변을 통해 “새로운 무역협상 타결에 실패하고 분쟁해결 기능의 실효성을 잃는 등 위기에 처한 WTO의 교역질서와 국제공조체제를 복원하고 강화하는 것이 우리 경제와 국익 제고에 중요하다”면서 “우리의 높아진 위상과 국격에 걸맞게 국제사회의 요구에 주도적으로 기여할 때가 왔다”고 설명했다. 특히 WTO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선진국과 개도국간 의견 대립을 조율할 수 있는 중견국(middle power)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본부장은 “한국은 무역을 통한 성장 경험과 비전, 다수의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하면서 신뢰를 쌓아온 역량을 바탕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