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0 (일)

  • 구름많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3.8℃
  • 구름많음서울 -4.6℃
  • 맑음대전 -5.5℃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2.1℃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0.9℃
  • 맑음고창 -6.6℃
  • 흐림제주 4.9℃
  • 구름많음강화 -5.4℃
  • 맑음보은 -8.9℃
  • 맑음금산 -6.5℃
  • 맑음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5.3℃
  • 맑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국제

박양우 문체부장관 “日 근대산업유산, 세계문화유산 의미 상실”

“역사적 사실 왜곡과 약속 위반…日 정부 약속 이행 이끌어낼 수 있도록 대응방안 강구”

URL복사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5일 일본이 강제동원 사실을 기재하지 않은 산업유산정보센터를 비판하며 일본 정부의 약속 이행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역사는 진실해야 한다. 거짓된 역사는 역사라고 부를 수 없다”며 “잘못을 인정하는 것이 개인은 물론 국가의 도리이며 용기”라고 말했다.


이어 “잘못을 은폐하고 인정하지 않는 것은 용기가 없고 자신이 없다는 고백과 같다”며 “일본 정부는 지금이라도 역사 은폐와 왜곡을 사과하고 국제사회의 정직한 일원이 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장관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회원국들에게 공개적으로 약속했던 대로 수많은 한국인 등이 본인 의사에 반해 동원돼 가혹한 조건 하에서 강제 노역했다는 역사적 사실을 기록에 남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일본의 역사적 사실 왜곡과 약속 위반은 진실과 신뢰를 근간으로 하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제도의 존재 이유를 근본적으로 훼손하는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일본의 근대산업유산은 세계문화유산으로서의 의미를 이미 상실한 것이라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 장관은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미 작년부터 관계부처 및 유관기관과 함께 일본이 유네스코와 국제사회에 약속한 사항들이 이행되도록 유네스코와 협의를 해왔다”며 “앞으로도 일본 정부의 약속 이행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유네스코를 비롯한 국제기구와 국제사회를 대상으로 다양한 대응방안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체부 공식 페이스북 계정은 24일 군함도 사진과 함께 “약속을 지켜라”(#keep_your_word)라는 한컷 이미지를 게재했다.


문체부는 세계유산 등재 당시 사토 쿠니 주유네스코 일본대사가 “수많은 한국인 등이 가혹한 조건하에서 강제 노역한 사실을 알리고,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하겠다”고 약속한 발언을 상기시키면서 일본 정부에 약속 이행을 촉구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제2회 의왕공무원대상, 한경숙·김시경 팀장 선정 경기 의왕시는 '제2회 의왕공무원대상' 수상자로 기획예산담당관 한경숙 규제평가팀장과 도시정책과 김시경 도시계획팀장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의왕공무원대상은 성실하고 창의적인 업무추진으로 해당 분야에서 공적을 쌓은 모범공무원을 선발해 포상하는 것으로 2019년부터 시행해 올해로 2회를 맞는다. 선발대상은 6급 이하 시 근무경력 5년 이상의 공무원으로 직원 의견수렴, 실무평가위원회 1차 심사, 공적심사위원회 본심사를 거쳐 행정직군 1명, 기술직군 1명을 선발해 시장 표창을 수여한다. 올해 행정직군 수상자인 한경숙 규제평가팀장은 의왕시 최초 2020년 시군종합평가 최우수(Ⅲ그룹 1위) 기관 선정, 행정안전부와 한국생산성본부 주관 '제10회 지방자치단체 생산성 대상'우수상 수상 등 시의 위상을 대외적으로 드높인 공적을 인정받았다. 또한 기술직군 수상자인 김시경 도시계획팀장은 2035년 의왕시도시기본계획 수립 등을 통해 우수한 도시환경 조성에 기여했고, 국토교통부 주최 '2020년 대한민국 도시대상'에서 도시환경 부문 최우수 지자체에 의왕시가 선정되는 데 큰 공헌을 했다. 이들 수상자에게는 시장 표창과 함께 시상금 100만원을 지급하며 내년도 근무성적평정 시 인사가점과